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런닝맨' 유재석, 이광수 하차에 "고민 많아…후임 2명" 의미는 [N컷]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2 12: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 뉴스1
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런닝맨'에서 이광수 하차에 깊은 고민에 빠진 유재석의 속마음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SBS '런닝맨' 녹화는 이광수의 마지막 녹화 날로 이광수가 지금까지 저지른 죄의 형량을 모두 감면해야 하는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레이스로 꾸며졌다.

오프닝에서 수염을 기른 채 등장한 이광수를 본 유재석은 "마지막 녹화인데 수염을 기르고 뭐 하는 거냐? 깔끔하게 와야지"라며 여전한 '광수 놀리기'로 서운한 마음을 애써 감췄다.

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오프닝부터 이광수에게 "조용! 조용!"을 쉴 새 없이 외치며 둘의 트레이드 마크인 '말 끊기 장난'을 이어갔다. 이를 듣던 양세찬이 "이제 '조용 시리즈' 못 보는 거냐"며 서운함을 표하자, 유재석은 "사실 고민이 많다. 이제 누구를 놀려야 하나"라며 이광수의 하차로 인해 깊어진 고민을 밝혔다. 하지만 이내 "생각해놓은 후임자 2명이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심지어 다음 장난의 타깃이 될 멤버 2인을 단칼에 집어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소중한 '장난 메이트' 이광수를 떠나보내는 유재석의 모습과 이광수의 빈자리를 채울 멤버의 정체는 오는 13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