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살 원아 넘어뜨리고 짐짝 처럼 끌고간 보육교사 벌금 200만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2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News1 DB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3살 원생을 짐짝 다루듯 바닥에 질질 끄는 등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보육교사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김진원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등의 아동학대 가중처벌 혐의로 기소된 인천 서구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57·여)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명했다.

A씨는 2019년 10월 8일 오후 1시2분께 인천시 서구 모 어린이집 만 3세반 교실에서 B군(3)의 한쪽 팔을 잡아 넘어뜨리고 넘어진 B군을 2m가량 끌고 가는 등 같은 해 10월22일까지 총 2차례에 걸쳐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군이 다른 아이가 물품을 정리하는 것을 방해하고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에서 학대를 한 적도 없고 고의성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으나 학대의 정도가 매우 무겁지는 않고, 일부 범행은 훈육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 아동의 부모와 합의한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