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진야 퇴장+이승모 결승골' 김학범호, 가나에 3-1 완승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2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추가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이승모(가운데). /사진=대한축구협회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추가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이승모(가운데). /사진=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가나에 완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가나를 3-1로 꺾었다.

올림픽 최종엔트리 구성을 앞두고 치른 첫 평가전을 완승으로 장식한 한국은 사흘 뒤인 15일 같은 장소에서 가나와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이날 한국은 조규성(김천상무)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이승우(포르티모넨스)와 김진규(부산아이파크), 엄원상(광주FC)이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중원에서는 정승원(대구FC)과 이수빈(포항스틸러스)이 호흡을 맞췄고, 김진야(FC서울)와 이상민(서울이랜드), 김재우(대구), 이유현(전북현대)이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안준수(부산).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빠른 공격을 앞세워 가나를 흔들었다. 이승우와 김진규가 공격의 중심에 선 가운데 유기적인 패스와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가나 빈틈을 노렸다.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이상민의 선제골이 터진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올림픽대표팀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이상민의 선제골이 터진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올림픽대표팀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전반 18분 만에 0의 균형을 깨트렸다.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유현의 머리에 맞고 반대편으로 공이 흘렀고, 이유현이 이 공을 잡았다. 이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이상민이 헤더로 연결했다.

선제골을 넣은 이후에도 한국의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34분엔 김진규가 수비수 2명을 완전히 무너뜨린 뒤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기세가 오르던 한국은 전반 38분 예기치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김진야가 미드필드 지역에서 상대에게 깊숙한 태클을 가했고, VAR을 거쳐 레드카드를 받았다. 한국이 수적 열세에 몰렸다.

후반들어 한국은 설영우(울산현대)와 윤종규(서울)을 투입하며 측면 수비에 변화를 줬다. 그리고 후반 13분 점수 차를 더 벌렸다. 맹성웅(FC안양)의 프리킥을 이승모(포항스틸러스)가 논스톱으로 찬 슈팅이 골대에 맞고 흘렀고, 이승모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21분엔 조규성이 팀의 세 번째 골까지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받은 뒤 강력한 터닝 슈팅으로 가나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승기를 완전히 잡은 한국은 후반 31분 역습 상황에서 상대에게 만회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실점 이후에도 한국은 흔들리지 않았고, 결국 경기를 3-1 완승으로 마무리지었다.

김진야(가운데)가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VAR을 거쳐 레드카드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진야(가운데)가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VAR을 거쳐 레드카드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에 '존버'?…고점론자들이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