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올해 스페인서 나무 400만 그루 심는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가 2018년부터 4년째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를 이어오며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여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은 LG전자 이베리아법인 임직원들이 나무를 심은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LG전자
LG전자가 2018년부터 4년째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를 이어오며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여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은 LG전자 이베리아법인 임직원들이 나무를 심은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LG전자
LG전자 (156,500원 보합0 0.0%)가 올해 스페인에서 4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2018년부터 4년째 이어온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이고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취지에서 시작됐다. LG전자는 스페인 국민 1명당 1그루씩 연간 4700만 그루를 심는 것을 장기적인 목표로 잡았다.

LG전자는 스페인 공공기관뿐 아니라 CO₂ 레볼루션, 까르푸 등 기업 10여 곳과 함께 지난해까지 400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었다. 올해는 지난해까지 심어온 나무만큼을 2개 지역에서 심을 계획이다.

이베리아법인은 2019년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법인 인근에 스마트 그린 홈 쇼룸과 스마트 그린 가든을 구축했다. 스마트 그린 홈에 있는 태양광 모듈·친환경 보일러 등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탄소배출을 줄인다. 스마트 그린 가든의 나무 1000그루는 매년 200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는 지난달 30일 열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도 소개했다. P4G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함께 달성하기 위해 2017년에 출범한 국제협의체다.

LG전자는 '고객의 건강한 삶', '더 나은 사회 구현',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지향점으로 두고 환경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천국 LG전자 유럽지역대표(전무)는 "스페인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스페인의 환경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