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글 번역기' 있는 구글도 주목한 '화상영어'[이노머니]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주의 핫딜]일대일 화상영어 '링글', 100억 추가유치…시리즈A 200억 클로징

[편집자주] 벤처·스타트업 투자흐름을 쫓아가면 미래산업과 기업들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 주간 발생한 벤처·스타트업 투자건수 중 가장 주목받은 사례를 집중 분석합니다.
'구글 번역기' 있는 구글도 주목한 '화상영어'[이노머니]
한국인은 누구나 영어 공부를 한다. 1차적으로는 수능과 취업을 위해서다. 하지만 외국에만 나가면 말문이 턱 막힌다. 네이버 파파고나 구글 번역기로 어느 정도 의사소통을 해도 즉문즉답에는 한계가 많다.

사회생활을 시작한 후에는 비즈니스 영어가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수단이 된다. 결국 영어권 태생이 아닌 이상 영어와 결별할 수는 없다. 학원을 다니자니 시간적 여유가 안 되고 또 다른 주입식 교육이 되어버리니 거부감도 크다.

영어공부의 핵심은 동기와 끈기라고 영어 강사들은 입을 모은다. 여기에 전문성과 즐거움까지 가미되면 금상첨화라고 얘기한다. 수많은 영어교육 플랫폼이 있지만 '링글잉글리시에듀케이션서비스(링글)'는 이런 요소들을 포괄하며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MBA 보다 어려웠던 영어, 전공·경력 맞는 튜터 직접 선택



'구글 번역기' 있는 구글도 주목한 '화상영어'[이노머니]
링글은 아이비리그 등 영미권 명문대 출신 튜터와 영어 토론을 하며 실시간 교정을 받는 일대일 화상영어 서비스다. 2015년 미국 스탠퍼드 경영전문대학원(MBA) 동기인 이승훈·이성파 공동대표가 창업했다.

미국 명문대의 MBA 과정에 입학할 정도의 인재였지만 이들에게도 영어공부는 매우 어려웠다고 한다. 일상이나 여행 영어와 달리 MBA 수업에서는 한 마디도 할 수 없었다. MBA 수업보다 영어공부에 더 시간을 써야 했다.

이때 가장 도움이 된 것은 같이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맞춤형 실전 지도였다. 두 대표는 이런 학습구조가 매우 효과적이었던 자신들의 경험을 토대로 아이비리그 대학생들에게 1대 1로 전문영어를 배울 수 있는 링글을 만들었다.

링글에서는 튜터로 등록한 아이비리그 학생들의 전공·경력·관심사를 보고 내 업무와 유사하거나 현재 필요로 하는 분야의 튜터를 선택해 수업 받을 수 있다. '영어만 잘하는' 원어민 수업과 비교하면 학습 효율이 훨씬 높다.

링글은 설립 이래 매년 3배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고급 비즈니스·학술 영어를 가르칠 수 있는 700여명의 명문대 출신 튜터, 최신 시사를 포함한 여러 주제에 대해 500개 이상의 수준 높은 교재를 활용한다.

아울러 각 분야 전문 튜터의 강의형 웨비나, 유학·외국계 취업 관련 온오프라인 세미나, 말하기 속도는 물론 사용 단어와 구문을 분석하는 인공지능(AI) 기반 피드백 리포트 등도 강점으로 꼽힌다.

링글이 확보한 10만명 이상의 사용자 중 30%는 해외에 거주하고 있다. 링글은 하반기 출시하는 10세 이상의 학생을 위한 주니어 프로그램을 통해 초·중등생 고객층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글로 도움닫기, '예비 유니콘' 등극



'구글 번역기' 있는 구글도 주목한 '화상영어'[이노머니]
링글은 지난 3월 1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하며 시리즈A 라운드를 시작해 지난 10일 100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하며 200억원 규모로 시리즈A를 마무리했다. 기업가치는 1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투자에는 머스트자산운용 주도로 원자산운용, 솔론인베스트, 모카벤처스가 참여했다. 시리즈A 투자금의 90% 이상을 기존 투자사에서 참여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머스트자산운용은 링글의 시드 라운드 투자 때도 리드 투자사로 참여한 바 있다.

링글의 성장 속도뿐만 아니라 성장의 질을 높게 평가했다. 머스트자산운용 관계자는 "링글이 AI 기반 러닝 시스템을 통해 최고의 영어교육을 제공하고 전 세계 인재를 연결하는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했다.

홍상민 모카벤처스 파트너는 "링글은 높은 리텐션(이용자 재사용 비율)을 보여주며 교육 서비스가 반드시 제공해야할 교육효과 측면에서 고객 만족을 주고 있다. 이번 투자로 글로벌 고객이 만족하는 최고의 서비스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링글은 구글과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실시 중인 '창구' 프로그램의 1기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당시 60곳 선발에 190곳이 지원하며 3.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링글은 구글 창구 프로그램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높였다. 지난해 흑자전환한 뒤 스타트업으로선 이례적으로 시리즈A 투자를 200억원의 대규모로 유치했다. 기업가치가 1000억원대로 뛰며 정부가 분류하는 '예비 유니콘' 반열에 올라섰다.



"2~3년 내 데카콘 기업 노린다"



이성파(왼쪽)·이승훈 링글 공동대표
이성파(왼쪽)·이승훈 링글 공동대표
링글은 시리즈A 투자금을 인재 채용과 교육 콘텐츠 및 기술 시스템 개발에 사용할 예정이다. 웨비나, 5분 분량의 교재, 깊이 있는 읽을거리 등 콘텐츠를 다각화하고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옵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투자금의 일부를 튜터와 학생 간 교류 활성화에 사용한다. 서울과 미국 보스턴, 실리콘밸리에 오프라인 공간을 마련해 세미나, 네트워킹 세션 등을 진행하며 링글 커뮤니티를 강화할 방침이다.

카이스트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 연구팀과 개발 중인 영어 말하기의 정확성을 추적하는 언어진단시스템도 고도화한다. 매년 5배 이상 성장하며 2~3년 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을 넘어 데카콘(기업가치 10조원 이상)이 되겠다는 비전이다.

이승훈 링글 공동대표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수강생이 구사하는 영어의 복잡성, 정확성, 유창성을 진단해 객관적인 실력 측정을 돕고 복습 기능을 대폭 강화해 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언어 습득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