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7 "글로벌 공급망에서 '강제노동' 퇴출하겠다"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22: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참가국 정상 내외들과 영국 특수비행팀 '레드 애로우'의 G7 정상회의 축하 비행을 관람한 뒤 기념촬영을 있다. /사진=뉴스1.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참가국 정상 내외들과 영국 특수비행팀 '레드 애로우'의 G7 정상회의 축하 비행을 관람한 뒤 기념촬영을 있다. /사진=뉴스1.
미국 백악관이 G7(주요 7개국) 정상들이 글로벌 공급망에서 강제노동 퇴출 등 행보를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발표자료를 통해 "미국은 우리 국민을 위해, 세계 최대 도전을 다루기 위해, 우리의 공동 가치를 보여주기 위해 세계의 민주주의 국가들을 결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G7 정상들은 우리가 오늘날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주요 민주주의 국가 간 공유 가치와 공동 결의로 단합하고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G7 정상들이 세계 공급망 내 강제 노동, 랜섬웨어 위협, 부패에 대응할 구체적인 행동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제노동과 관련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를 언급하면서 G7 정상들이 인권, 국제 노동 표준 수호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이틀째 뚝뚝…"바닥 찍었다" vs "실적만으론 부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