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지혜 "개그맨과 결혼 좋지만…저절로 2세 생각하게 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2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개그우먼 김지혜가 개그맨과 결혼한 사람의 숙명에 대해 말했다.

13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개그맨 부부들이 2세에 대해 언급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형빈은 "열심히 운동한 덕에 건강한 준이가 나왔다"고 말했고, 정경미는 "우리 진이는 뭔데"라고 말하자, 윤형빈은 멈칫했다.

이를 본 박준형은 "부모님이 벌써 그러면 어떡하냐"고 말했고, 김지혜는 "이게 개그맨과 결혼한 사람의 숙명 같은 거라고 해야 할까"라며 "개그맨은 좋은데, 저절로 2세를 생각하게 된다"며 웃었다.

이에 박미선도 그런 걱정을 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흘간 1.6조 사들인 외국인…1조가 '삼성전자'에 쏠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