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수용·정준하, 과거 야구단서 다툰 후 재회…이휘재 "화해했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22: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정준하, 김수용이 과거 야구단 활동 도중 갈등이 있었음이 밝혀졌다.

13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정준하, 김수용의 과거 인연이 언급됐다.

이날 모발 이식 개그맨 모모임인 김학래 임미숙,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모내기를 하러 갔다. 이어 모모임 회원인 이상준, 김수용, 이휘재, 정준하가 등장했다.

이에 이휘재는 정준하와 김수용을 보고는 "둘이 화해했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당황했다. 이휘재는 "과거 야구단 활동 중 정준하가 단장 겸 주장이었는데 자기가 주장이니까 실수하면 '쏘리'하고 넘어가고 남이 실수하면 뭐라했다"며 "근데 수용이형은 선배이니까 마음이 상해서 그 이후로 수용이형이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모모임들은 화해를 하라고 했고, 김수용은 정준하에게 다가가 분노의 니킥을 선사했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