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허용…머스크 또 변덕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72
  • 2021.06.14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AFP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AFP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 차량에 대한 비트코인 결제를 '조건부'로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돌연 비트코인 결제를 돌연 취소한 지 한 달여 만에 또 말을 바꾼 것이다. 머스크의 입장 번복에 비트코인 가격은 급등하고 있다.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채굴업자들이 합리적인(50%까지의) 청정에너지 사용으로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것이 확인되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코인텔레그래프 기사에 대한 머스크의 답변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코인텔레그래프 계정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자산운용사 시그니아의 CEO인 마그다 위어지카가 '머스크는 최근 트윗을 통한 (비트코인) 가격 조정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발언한 내용을 담은 기사를 트위터에 게재했다.

13일(현지시간) 머스크가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를 '조건부'로 허용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사진=트위터 갈무리
13일(현지시간) 머스크가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를 '조건부'로 허용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사진=트위터 갈무리
머스크는 위어지카의 지적이 사실과 다르다며 "테슬라는 시장의 큰 움직임 없이 비트코인 유동성을 확인하기 위해 보유분의 약 10%만 매각했다"고 강조했다.

머스크가 조건을 걸었지만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시작할 것이라는 소식에 비트코인 가격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가상자산(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5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8.72% 오른 3만886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달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통한 테슬라 자동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5일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량을 살 수 있게 한다고 공표한 지 석 달 만에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비트코인 결제 중단 이유에 대해 머스크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위한 화석연료 사용의 급격한 증가를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의 '변덕'에 암호화폐 시장은 크게 출렁였다.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 직후 여러 암호화폐의 가격이 동반 하락하면서 약 2시간30분 만에 전체 암호화폐의 시가총액 3600억달러(약 406조6200억원) 이상이 증발했다. 이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머스크를 향해 '배신자' '사기꾼'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