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첫 시드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첫 시드투자 유치
현물 조각투자 플랫폼 'PIECE(피스)'를 출시한 바이셀스탠다드가 지난 1일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첫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피스의 조각투자는 명품 및 희소한 현물자산의 소유권을 조각처럼 배분하고 추후 발생한 시세차익을 투자자에게 분배하는 투자방식을 뜻한다. 피스는 지난 4월 롤렉스 시계 11점으로 구성된 명품 현물 포트폴리오를 최초 런칭하고 출시 30분 만에 소유권 전량을 완판 시켰다.

회사 관계자는 "론칭과 동시에 마감한 'PIECE 롤렉스 집합 1호'의 예상 수익률은 20% 이상으로 짧은 기간, 높은 수익을 선호하는 MZ세대의 투자성향과 명품에 대한 소비 욕구를 동시에 충족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넥스트드림엔젤클럽은 "국내 리셀 산업 및 현물투자 시장의 빠른 성장으로 피스가 추구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시의성 있는 혁신서비스라 판단했다"며 "앞으로 명품을 비롯한 다른 현물자산에도 투자할 수 있어 포트폴리오의 확장이 용이하고 여러 관심사를 가진 다양한 투자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라며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신범준 바이셀스탠다드 대표는 "심플한 투자 방식을 통해 누구나 수익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는 것은 피스만의 강점"이라며 "이번 시드 투자를 계기로 블록체인 기반 NFT(Non-fungible token)기능이 적용된 전용 어플리케이션 출시 및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등 피스 회원만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스는 4월 첫 포트폴리오에 이은 두 번째 포트폴리오 'PIECE 롤렉스 집합 2호'를 6월 중 공개한다. 이후에도 짧은 투자 기간 대비 높은 수익이 예상되는 다양한 현물 포트폴리오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