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버스운전사, 365일 연속 다이빙…코로나 스트레스 이기는 비결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이들이 답답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365일 연속 호수로 뛰어들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한 미국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댄 오코너가 365번째 다이빙에 도전하는 모습. /사진=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이들이 답답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365일 연속 호수로 뛰어들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한 미국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댄 오코너가 365번째 다이빙에 도전하는 모습. /사진=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이들이 답답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365일 연속 호수로 뛰어들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한 미국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州) 시카고에 사는 버스 운전사 댄 오코너는 이날 미시간호에서 365번째 다이빙을 선보였다. 코로나19로 잔뜩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지난해부터 다이빙을 시작한지 꼭 1년째 되는 날이었다.

슬하에 세 자녀를 둔 오코너는 "팬데믹에 선거에 최근 시끄러운 일들이 많았는데, 이곳에서 모든 소음을 차단하고 명상할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며 다이빙 이유를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이들이 답답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365일 연속 호수로 뛰어들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한 미국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이들이 답답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365일 연속 호수로 뛰어들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한 미국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오코너의 다이빙 도전기는 추운 겨울에도 멈추지 않았다. 그는 직접 뛰어들 만한 크기의 구멍을 낸 뒤 호수로 뛰어들었다. 다이빙 직후 몸 20여 곳에 찰과상 등 여러 상처가 발견됐지만 개의치 않았다.

오코너는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다이빙 영상을 공개하며 누리꾼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는 "사람들은 다이빙으로 얻는 게 뭔지, 어떻게 (내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등을 묻기 시작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는 이들 덕분에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