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싱가포르, 소주 구매자 95%가 현지인'...소주세계화 가속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98
  • 2021.06.14 1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이트진로 해외판매 '교민→현지인' 변화...홍콩 4년만에 70%P↑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Fair Price)에서 현지인들이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Fair Price)에서 현지인들이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소주의 해외 판매가 교민 시장에서 현지인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 (34,550원 상승250 0.7%)는 14일 소주 주요 수출국을 대상으로 '현지인 소주 구매율'을 조사한 결과 2016년 30.6%에서 지난해 68.6%로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교민 중심으로 소주 판매가 이뤄졌다면 최근에는 현지인의 판매비중이 더 높아졌다는 의미다.

최근 4년간 현지인의 소주 구매율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국가는 홍콩으로 69.4%포인트 늘어난 87.7%로 나타났다. 홍콩의 2016년 현지인 구매율은 18.3%였다. 코로나19(COVID-19) 발생 이전인 2019년에는 96.3%까지 늘어나기도 했지만 지난해 다소 감소했다.

뒤를 이어 인도네시아가 64.8%포인트 늘어난 74.8%, 말레이시아가 58.2%포인트 늘어난 82.7%로 조사됐다.

국가별 가장 높은 현지인 구매율을 보인 곳은 싱가포르다. 싱가포르의 현지인 구매율은 2016년 39.8%에서 2019년 76.4%로 증가했고, 지난해 95.1%까지 확대됐다.

현지화 비율이 높은 상위 10위권 내 국가 중 6개 국가가 동남아 국가였으며 8~9위인 미국과 중국도 각각 20%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이슬, 과일리큐르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축하고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 등 현지 유통망을 개척해 젊은층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하이트진로는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현지화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2016년 소주세계화를 선포한데 이어 2018년부터 현지인 음용 비율 산정 방법과 기준을 수립해 추적 관리해오고 있다. 전체 판매량 중 현지인 음용 비율은 거래처의 국적, 브랜드, 유통채널 등에 따라 산정했다.

하이트진로는 2024년까지 전략 국가 기준 현지인 음용 비율을 약 90% 수준으로 상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정호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전세계에 소주 카테고리를 생성해 우리나라 대표 주류인 소주를 세계적인 증류주로 알리고 현지인들에게 품질력과 가치를 인정받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