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월호 특검, 'DVR 수거 과정 의혹' 대검 서버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13: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 앞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세월호 특검의 수사 대상은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수거 과정 및 인수인계 과정에서의 의혹, DVR 관련 청와대를 비롯한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이다. 2021.5.13/뉴스1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 앞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세월호 특검의 수사 대상은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수거 과정 및 인수인계 과정에서의 의혹, DVR 관련 청와대를 비롯한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이다. 2021.5.13/뉴스1
세월호 참사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팀이 대검찰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세월호 특검은 14일 세월호 참사 당시 CCTV 영상이 담긴 저장장치(DVR) 수거와 관련된 영상, 지시·계획·보고, 전자정보 등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대검 통합디지털증거관리시스템 서버를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특검의 압수수색은 해군(본부, 진해기지사령부, 해난구조전대)과 해경(본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양경찰서)에 이어 세번째다.

특검은 3개 기관 압수수색을 통해 현재까지 약 30여 박스의 서류 및 100TB 이상 분량의 전자정보 등 압수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외에 사회적참사위원회를 비롯해 국회, 서울중앙지검, 광주지검 등 세월호 참사 사건을 다룬 관계기관으로부터 약 800여권 분량의 기록과 40여 TB의 전자정보 자료를 입수했다.

또한 DVR 하드디스크의 복원 가능성 및 그 후속 조치를 타진하기 위해 DVR 하드디스크 원본과 조작 가능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2014년 법원에 제출된 영상복원데이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의뢰했다.

아울러 해군 수중잠수사가 DVR을 수거하는 동영상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 확인과 세월호 선체 인양 후 내부 청소 및 수색 과정에서 DVR 관련 물품 등을 확인하기 위해 DVR 수거동영상 및 선체 내부작업 동영상도 국과수에 맡겼다.

특검은 수사개시 후 현재까지 사회적참사위원회 관계자를 비롯해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선체조사위원회, 해양경찰서, 4·16기록단 관계자 등 11명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달 13일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특검의 활동기간은 60일로 현재 절반을 넘은 상태다. 다만 대통령 승인을 받을 경우 30일을 연장할 수 있다.

특검은 "기록 검토 및 압수물 분석작업과 더불어 사건관계자로부터의 진술 청취와 객관적 검증 등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모든 방면의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