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년간 '인육 케밥 판매' 30대女 체포...아이 납치·남성 유혹 후 살해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995
  • 2021.06.14 1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아프리카 가나에서 8년 동안 인육으로 케밥을 만들어 판매한 여성이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프리카 가나에서 8년 동안 인육으로 케밥을 만들어 판매한 여성이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프리카 가나에서 8년 동안 인육으로 케밥을 만들어 판매한 여성이 붙잡혔다.

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카사틴틴 등에 따르면 아프리카 가나 쿠마시에서 사는 33세 여성이 8년 동안 인육으로 케밥을 만들어 시중에 판매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이 여성의 케밥을 찾는 손님은 하루에 50명에 이르렀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은 아이들을 납치하거나 결혼을 미끼로 남자를 유혹한 후 살해해 케밥 재료로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남성들을 저녁 식사에 초대해 독살하고 그들의 몸을 조각냈다.

여성의 범죄가 밝혀진 건 그를 수상하게 여긴 마을 주민들이 그를 집중적으로 감시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어느 날 여성이 오후 5시쯤 한 소년을 자신의 집에 데려갔으나 소년은 그 집에서 나오지 않았다. 이를 목격한 한 마을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여성의 집에서는 소년의 시신이 발견됐고 결국 자신의 범죄를 자백했다.

그의 통장에는 약 7800만 가나 세디스(약 150억 원)에 달하는 돈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현재 경찰에 구금돼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메타버스가 뭐길래…맥스트 '따상', 알체라 20% 급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