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개인정보 논란 '왓츠앱'...정보보호 캠페인 시작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22: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AP/뉴시스
/사진제공=AP/뉴시스
페이스북과 개인정보 공유를 강제한다는 논란을 일으킨 메신저 앱 '왓츠앱(Whatsapp)'이 이용자의 이탈을 막기 위한 개인정보 보호 캠페인을 진행한다.

13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왓츠앱은 온라인, 라디오, TV 등을 통한 개인정보 보호 관련 광고 캠페인을 시작한다. 이는 올해 초 발표된 정책 변경안에 대한 고객들의 반발에 따른 것이다.

이 캠페인은 왓츠앱의 단대단(end-to-end) 암호화 처리 방식에 관한 내용으로 14일 영국과 독일에서 시작해 전 세계로 확대될 예정이다.

윌 캐스카트 왓츠앱 대표는 캠페인과 관련해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는 첫 단계는 보안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들이 낮은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둬선 안 된다"고 밝혔다.

왓츠앱 측은 캠페인이 개인정보 보호 노력 중 하나라고 말했지만 최근 개인정보 공유 논란으로 사용자와 각국의 비난이 이어지자 이를 만회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월 왓츠앱은 페이스북과 이용자 정보를 공유하는 내용의 개인정보 보호 정책 변경안을 내놨다. '통합을 원하지 않으면 계정을 삭제하라'는 태도를 보여 이용자들의 비난과 이탈이 잇따랐다.

각국에선 이 같은 정책에 반발하며 변경안을 철회하도록 압박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달 정보 공유에 우려를 표하며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독일 정부도 EU 회원국 이용자들이 왓츠앱을 업데이트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독일 함부르크 정보보호자유위원회는 지난달 11일 페이스북이 왓츠앱 개인 정보를 처리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내기도 했다.

왓츠앱은 지난달 말 "업데이트를 하지 않더라도 이용자가 받을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