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 이준석보다 한살어린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 "동반자 관계"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2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the300](종합)핵 비확산 선도국 오스트리아의 한반도 평화 지지 확보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증진 방안과 코로나19·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1986년생인 쿠르츠 총리는 10대 시절 국민당에 입당한 청년 정치인 출신으로 전 세계에서 최연소 정부 수반이다. 1985년생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보다 한 살 어리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두 나라가 1892년 외교 관계를 수립한 후 상호 신뢰와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우호 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온 것에 만족을 표했다.

특히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특히 핵 비확산 선도국인 오스트리아는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미래지향적 협력 파트너라는 공통의 인식 하에 정무, 경제, 과학기술, 문화ㆍ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체결된 '문화협력협정'과 '청소년 교류 이행 약정'을 바탕으로 문화·예술·청소년 등 양 국민들이 참여하는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이중과세방지협약 제2개정의정서'의 체결을 통해 양국 간 투자 확대 및 경제 협력 증진을 도모하기로 했다. 내년 수교 130주년을 맞아 다양한 교류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 협력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11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포함해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노력에 지속 기여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가 최근 P4G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한 데 고마움을 표했으며, 양측은 그린 뉴딜 정책과 오스트리아 정부의 2040 기후중립 목표 간 상호 시너지 효과를 통한 협력 증진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이는 우리나라가 P4G 서울 정상회의 개최 및 G7 정상회의 참석에 이어 녹색전환 선도국인 오스트리아 정부와 기후·환경문제 대응 및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이니셔티브에 계속해서 동참해 나가는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밖에 녹색전환 추진의 일환으로 친환경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이러한 의미에서 양측은 전기 자동차 등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투자 등 협력이 활발한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산업 협력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핵 비확산 선도국인 오스트리아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것에 사의를 표했다.

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 임석 하에 문화협력협정, 이중과세방지협약 제2개정의정서 등 2건의 협정 및 양해각서(MOU)가 이 체결됐다.

한편 문 대통령 내외는 쿠르츠 총리와 총리가 쇤브룬 궁에서 주최한 환영 오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사를 통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토대로 양국이 상호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미래지향적 협력의 지평을 한층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