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오스트리아와 '전략적 동반자'관계 격상 합의"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21: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35세 쿠르츠 총리와 회담..."양국 인적·문화적 교류 코로나 이전보다 확대하기로"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오랜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오스트리아 수도 비엔나의 총리실에서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전 세계를 위협하는 신종 감염병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기후변화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1986년생인 쿠르츠 총리는 10대 시절 국민당에 입당한 청년 정치인 출신으로 전 세계에서 최연소 정부 수반이다. 1985년생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보다 한 살 어리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경제,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며 "오늘 이중과세방지 협정은 기업 활동의 투명성 높이고 양국 간 투자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년 전 총리님 방한 때 체결한 과학기술협력 양해각서 이행의 성과를 평가했으며 ICT, 디지털 신산업 분야 실질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며 "코로나로 인해 잠시 주춤한 양국의 인적·문화적 교류를 코로나 발생 이전보다 더욱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총리실에서 열린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총리실에서 열린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이 코로나 극복과 기후위기 해결 등 글로벌 공동과제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오스트리아의 '디지털 오스트리아'와 2040 기후중립 목표, 한국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일관되게 지지해준 쿠르츠와 오스트리아 정부에 깊이 감사하다"며 "오늘의 만남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위한 양국 동행의 굳건한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쿠르츠 총리는 "양국 관계가 어느덧 130주년을 맞았다"며 "양국은 정치적·경제적·문화적으로 여러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 관계를 맺고 있고 양국이 이를 통해 상호간 혜택을 보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쿠르츠 총리는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고 있다. 팬데믹 속에서도 저희가 듣기로는 한국은 문호를 개방하고 국경을 개방하는 와중에서도 유럽처럼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대단한 성과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우리 오스트리아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교역 파트너"라며 "우리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쿠르츠 총리는 "이런 관계는 양국의 경제, 정치, 문화, 과학뿐만 아니라 관광, 청소년 교류에 있어서도 굉장히 의미 갖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기본적인 생각을 바탕으로 청소년 교류 이행 약정 그리고 이중과세방지협약을 체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포는 투자 신호"…中 알리바바·텐센트 추천하는 美 큰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