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지혜♥문재완, 딸 태리와 둘째 맞이 준비…동병상련 임신 체험까지(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0: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14일 방송

SBS '동상이몽2' © 뉴스1
SBS '동상이몽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동상이몽2'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이 임신 체험에 나섰다.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둘째 임신 후 병원을 방문한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세 번째 시험관 시술 끝에 둘째 임신에 성공한 이지혜는 딸 태리, 남편 문재완과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임신 7주 차를 맞아 '미니'(태명)의 심장 소리를 듣기로 한 것. 이지혜는 걱정과 불안의 연속이었다며 좀처럼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매 순간이 불안하다. 항상"이라고 말하기도.

이지혜는 태명을 미니로 정한 이유에 대해 "작은 와니(완이), 문재완이 제게 꼭 붙어있는 것처럼 붙어있으라고"라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우렁찬 미니의 심장 소리를 들은 이지혜는 "너무 신비롭다"라면서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생 미니의 초음파 사진을 건네받은 태리는 "태어나줘. 만나자"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집에 돌아와 입덧으로 지친 이지혜는 앞으로 힘들어질 상태를 걱정하면서 "애 낳아 본 사람만 안다"며 문재완에게 임신 체험을 제안했다. 이에 문재완은 임신 6개월 차 정도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임신 체험 복대를 착용했고, 가발까지 착용한 문재완의 모습에 이지혜가 포복절도했다.

더불어 태리는 아기 인형으로 동생 돌보기 연습에 나섰다. 의젓한 태리의 모습에 이지혜는 앞서 태리가 사유리 아들 젠과도 스스럼없이 만났다고 전했다. 동생이 생겼다며 들뜬 태리는 젖병 물리기부터 어부바까지 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장 좋아하는 빵을 고심 끝에 양보하기도.

그러나 태리는 '마시멜로 테스트'에서는 아쉽게 실패했고, 솔직하게 과자를 먹었다고 털어놓으며 "어려워"라고 털어놔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