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북한이 동의하면 백신공급 적극 추진할 것"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한국-오스트리아 정상회담... "미국도 인도주의적 협력 적극 지지"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스트리아 비엔나 호프부르크 왕궁에서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코벡스를 통한 북한의 백신 지원 계획에 대한 질문에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역할을 할 경우에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개도국과 저소득국에 백신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코벡스에 공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며 "한편으로는 한국은 지난번 미국과의 백신 글로벌 파트너십 합의에 따라서 백신 생산의 글로벌 생산 허브가 돼 백신 보급을 늘림으로써 전세계의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1.06.13. since1999@newsis.com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1.06.13. since1999@newsis.com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의 첫 확대회의인 '보건' 세션에 참석해 "백신의 공평한 접근 보장을 위해 백신 공급의 조속한 확대가 가장 필요한 단기처방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도국에 백신 지원을 위해 코백스 AMC(코로나 백신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에 대해 한국은 올해 1억 달러를 공여하고, 내년 1억 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백신을 지원할 개도국에 북한이 포함되는 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고, 문 대통령이 이날 여기에 답을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 수요에 못 미치고 있는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한국이 보유한 대량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을 기반으로 이러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며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G7 국가들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의지에 힘을 실어줬다. 그는 "문 대통령 의견에 동감한다"며 "팬데믹의 경우, 모든 국가들이 함께 노력을 해야만 극복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유럽과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이 모두 백신을 받는 게 중요하고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이어 "북측에서 이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취하고 있는지, 관련 상황에 대한 데이터가 존재하는지 잘은 모르지만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을 향해 미국과의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는 미국의 대북정책과 대북 접근 방향에 대한 지지가 결의됐다. 아울러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대북특별대표를 직접 발표함으로써 북한과 대화를 원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고 이 부분이 확대된다면 이것은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적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에 나섰지만 성공이 크게 없었던 걸로 보인다면서 "현재 북한과 남한의 가족들이 못 만나고 있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는데, 문 대통령께서는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대 3번째 '따상상상' 맥스트…"메타버스 플랫폼이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