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팝 아시나요?" 김정숙 여사 질문에 비엔나는 "BTS!"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the300]오스트리아 영부인과 비엔나 미술사박물관 방문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전(현지시각) 오스트리아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전(현지시각) 오스트리아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요즘 한국의 드라마와 K-팝을 아시는지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의 질문에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에 있던 사람들이 "BTS를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여사와 함께 박물관 관람에 동행한 사비네 하그 박물관장과 부관장, 큐레이터 등 참석자들이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BTS를 얘기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 간 문화 교류를 언급하던 김 여사는 이같이 한국의 K-팝이 전세계에서 각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문화가 오스트리아에 큰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14일(현지시간)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과 함께 '조선 왕자의 투구와 갑옷'이 전시된 빈 미술사박물관을 방문해 양국 간 문화예술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조선 왕자의 투구와 갑옷'은 1892년 한국-오스트리아 양국 수교 직후 조선 고종이 프란츠 요제프 1세 황제에게 선물한 것이다. 1894년 오스트리아 황실이 미술사박물관에 인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미술사박물관을 방문, ‘조선 왕자의 투구와 갑옷’을 관람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미술사박물관을 방문, ‘조선 왕자의 투구와 갑옷’을 관람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김 여사는 박물관 특별 전시관에 전시된 조선 왕자의 투구와 갑옷을 보며 "129년 전에 받은 선물이라고 해도 너무나도 잘 보존돼 있어 어제 받은 것처럼 (보인다)"고 감탄했다.

그러면서 "내년이면 한국과 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인데 이 전시를 관람하게 돼 뜻깊다"며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관계도 더 돈독하게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조선왕조 갑옷 투구에 있는 용 문양에 대해 "우리나라는 (당시) 농경사회였다. 농경사회에서 용이 뜻하는 것은 비와 구름을 몰고 다니며 풍요를, 농사를 잘 짓게 하는 의미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술과 문화의 교류를 넘어 양국 간 경제 협력까지 잘 이어지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그 박물관장은 "내년 수교 130주년 특별전을 한국에서 열고자 한다"며 "조선왕자 갑옷과 투구도 전시에 포함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김 여사는 "오스트리아 정부와 한국 정부 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할 것"이라며 "저도 한국에서 일조하겠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또 미술사박물관에 구비된 한국어 오디오가이드를 언급, "양국의 이해와 소통에 다리가 돼 줄 것"이라며 "내년 양국 수교 130주년을 맞아 활발한 문화 교류를 통해 양국 국민의 공감대를 높이게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술사박물관은 합스부르크 왕가가 수세기 동안 수집해 온 예술작품을 전시하고자 1891년 개관한 오스트리아 최대 미술사박물관으로 고대 이집트 및 그리스·로마 시대부터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를 거쳐 18세기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수집품과 7000여점의 예술작품을 보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