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경욱, 이준석에 "이 젊은이, 자신이 대통령 된 줄 아는 듯"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58
  • 2021.06.15 0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민경욱 전 의원 /사진제공=뉴스1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민경욱 전 의원 /사진제공=뉴스1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민경욱 전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의 글을 지적하고 나섰다.

민 전 의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의 대전 현충원 방명록 손글씨 사진을 올리며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쓴 젊은이의 단 한 문장이 이렇게 허술하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대전 현충원을 참배해 방명록에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썼다.

민 전 의원은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했다. 옛 선조들은 사람이 쓴 '글씨'를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세 번째 기준으로 쳤다"며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들의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 그렇다면 죄송하다"고 했다.

아울러 "비문(非文)까지는 아니더라도 굳이 숭고한 희생과 헌신의 주체를 빼놓은 게 어딘가 모자라고 많이 어색한 문장"이라며 "도대체 누구의 '희생'을 말하는 것인가"라 물었다.

또 "대한민국을 주어로 썼는데 그런 어법은 외국을 방문한 대통령쯤이 쓰는 어법"이라며 "지금 이 젊은이는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것으로 아는 모양"이라 비꼬았다.

그러면서 "대표가 됐으면 이렇게 어이없는 책을 잡히지 않기 위해 주위의 조언을 구하고 미리 준비와 연습도 해야 한다"며 "머리에 떠오르는 대로 즉흥적인 30대 젊은이의 가벼운 언행을 보인다면 지금보다 훨씬 큰 실수들이 나오게 될 것이고 그것은 당에 회복이 불가능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 경고했다.
/사진제공=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사진제공=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권위원장 송두환, 금융위원장 고승범…장·차관급 8명 인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