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셋 워킹맘' 김성은 "지난해 신랑 정조국보다 많이 벌었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배우 김성은이 축구코치인 신랑 정조국보다 지난해 수익이 많았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육아와 일로 바쁜 '워킹맘' 김성은의 일상이 공개됐다.

등원 준비에 운동, 하원까지 바쁜 하루를 보낸 김성은은 아이 셋을 친정어머니에게 맡기고 일터로 향했다. 이어 피곤한 기색으로 돌아온 김성은은 어머니와 아이 셋 육아에 대해 함께 공감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머니는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딸 김성은의 모습에 "고생이다. 난 일 안 하고 키웠으니까"라며 안타까워했다. 어머니는 김성은이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한 당시를 떠올리며 "솔직히 둘만 잘 키우길 바랐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성은은 "셋 낳고 미안한 게 엄마가 봐줄걸 아니까. 손 안 벌리고 싶은데 엄마한테 맡기면 편하고 안심이 되니까 계속 도움을 요청한다"면서 "지난해 신랑보다 많이 벌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