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명 중 7명 대체공휴일 확대 찬성…"경기침체 극복"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서영교 행안위원장 여론조사…16일 공청회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양육비미지급자 위장전입에 대한 전국 지자체의 철저한 사실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5.20/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양육비미지급자 위장전입에 대한 전국 지자체의 철저한 사실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5.20/뉴스1
10명 중 7명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전국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때 평일을 대체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72.5%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적극 찬성'은 48.2%, '소극 찬성'이 24.3%로 조사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25.1%로, '적극 반대'가 10.1%, '소극 반대'가 15.0%였다. '모름'은 2.4%였다.

직업별로 생산·기술·서비스직(84.8%), 사무·관리·전문직(83.9%), 학생(79.5%)에서 찬성률이 높았다. 자영업(49.8%)과 전업주부(63.3%)에서는 상대적으로 찬성률이 낮았다.

'대체공휴일 도입이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내수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찬성 69.6%, 반대 25.7%로 나타났다. '대체공휴일 도입 시 생산성이 저하되고 기업의 부담감이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찬성 48.2%, 반대 44.8%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12일부터 이틀간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최근 국회에선 올해 하반기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이 주말과 겹쳐 대체공휴일을 늘려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되고 있고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경제 활동이 위축돼 내수 활성화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을 논의하고 있다. 현재 대체공휴일을 적용하는 휴일은 추석과 설, 어린이날뿐이다. 행안위는 오는 16일 대체공휴일 확대와 관련한 공청회를 연다.

서 위원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 행안위에서 입법공청회와 법안 심사를 하고 국민의 평등한 휴식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