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진자산운용, '유진 챔피언 착한ESG 채권펀드' 출시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09: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유진투자증권
/사진제공=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3,915원 보합0 0.0%)의 자회사 유진자산운용이 15일 채권 운용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도입한 '유진 챔피언 착한ESG 채권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펀드는 유진자산운용과 외부 ESG평가기관의 리서치 역량을 결집해 ESG에 앞장서는 착한기업을 발굴해 투자한다. 우량 ESG채권에 투자해 지속가능한 중장기 수익을 추구한다. 동시에,펀드 듀레이션을 1년 5개월 내외로 유지하고 국고채, 특수채 등 고유동성 자산을 일정 비중 투자하는 등 안정성과 유동성 확보에도 중점을 뒀다.

이 펀드는 유진챔피언ESG중기채모펀드에 투자하는 자펀드로 모펀드는 이미 2018년 설정돼 현재 3200억원 규모로 운용 중이다.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최근의 시장 흐름에 동참하고자 유진자산운용은 리뉴얼을 통해 이번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

유진 챔피언 착한ESG 채권펀드는 먼저 신용등급 A-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크레딧 유니버스를 선별한다. 이어 선별된 종목 중 KCGS(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부여한 ESG평가등급 B이상인 기업의 채권과 ESG목적발행 채권을 대상으로 자체 ESG스코어링 모델을 활용해 ESG 등급을 부여하게 된다. 유진자산운용은 내부 ESG등급 평가결과 '중' 이상 받은 종목에 한해 유진 ESG통합 유니버스를 구축한 후, 이를 기반으로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할 계획이다.

유진자산운용은 기업의 재무적인 요소뿐 아니라 비재무적인 부분도 고려해 투자하는 ESG전략을 통해 사회적 요구에 투자자들을 적극적으로 참여시키고, 수익률 측면에서도 기존 사회책임투자(SRI) 대비 유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춘식 유진자산운용 마케팅본부장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는 ESG 투자가 트렌드가 아닌 투자의 기본 지침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실제 수익률 개선으로 이어지는 ESG의 선순환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러한 시장의 변화를 반영한 유진 챔피언 착한ESG 채권펀드는 ESG 투자를 선도하는 시장의 대표 펀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상품은 유진투자증권 지점 및 HTS, MTS, 홈페이지 등 온,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위험등급은 5등급(낮은 위험)으로 별도의 환매수수료 없이 수시 환매가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