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탄소를 자원으로"…탄소포집 R&D 매년 1000억 이상 투자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1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청사 16동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18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청사 16동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18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탄소중립 시대 신시장으로 떠오르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분야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매년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연구개발(R&D) 투자를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임혜숙 장관 주재로 열린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CCU 기술혁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CCU 기술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핵심기술로 발전이나 산업공정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원료, 합성연료 등으로 전환하는 기술을 말한다. 즉, 지구온난화 원인인 탄소를 자원화하는 기술이다.

CCU 분야는 각국의 탄소중립 선언으로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으며, 아직 시장형성 초기 단계로 기술개발을 통한 시장 주도권 확보 기회가 열려 있다.

하지만 국내 CCUS(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은 최고 기술국인 미국에 비해 80% 수준으로 여전히 기초·원천연구단계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또 공정 적용을 위한 대규모 실증 등 비용부담은 큰 반면 아직 경제성이 확보되지 않아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CCU 기술 상용화를 위한 대규모 R&D 투자가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이번 로드맵을 만들었다.


R&D에 매년 1000억원 이상 투자…2030년까지 14개 CCU 상용제품 확보


CCU 5대 기술분야별 기술개발 목표.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CCU 5대 기술분야별 기술개발 목표.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정부는 우선 민간 전문가 50여명과 함께 CCU R&D 투자를 위한 5대 분야 59개 중점기술을 선정했다. 59개 중점기술은 2030년 산업계 적용 가능성을 기준으로 상용화 기술과 차세대 기술로 나누고, 연도별 기술도달 목표를 정해 R&D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년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R&D 투자를 위한 'CCU3050 핵심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CO2 포집 분야는 현재 톤당 60~70달러 수준인 상용급 포집비용을 2030년에는 30달러, 2050년에는 20달러 수준으로 낮춰 시장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CO2 화학전환, CO2 광물탄산화 분야에서는 2030년까지 상용제품을 14개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화학전환 분야에서는 메탄올 등 플랫폼화합물 등을, 광물탄산화 분야에서는 시멘트 및 건설소재 등을 상용제품 후보군으로 선정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그간의 기술별 원천 연구성과를 마지막 단계까지 진행해 2030년까지 14개의 상용화 제품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동 테스트베드 만들고, 온실가스 배출권과 연계…민간 참여 유도


민간의 CCU R&D 투자 활성화를 위한 유인책도 마련한다.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가능한 실증 단지를 구축해 CCU 기술의 검증,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의 투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R&D 세액공제 확대와 정부 R&D 매칭투자 비율 조정도 검토중이다.

또 CCU를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량 측정 방법도 개발한다. 현재는 전세계적으로 CCU를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방법이 없어, CCU 기술을 통한 감축실적을 인정받는데 한계가 있다. CCU 사업이 온실가스 배출권 내 유효한 온실가스 감축기술로 인정되도록 배출권 거래제도 개선할 방침이다.

정부는 산업현장 적용이 중요한만큼 대학과 기업, 출연연 등을 중심으로 'CCU R&D 산학연전략협의체'를 구성해 민관 기술협력을 활성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제적으로 CCU 기술이 CO2 감축의 주요 수단으로 제시되는 만큼 이번 로드맵을 통해 탄소중립 목표 실현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힘써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의약품, 의료기기 등의 안정성과 성능 등을 평가하는 바이오헬스 규제과학 발전전략도 논의했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제품화 목적의 신규 국가 R&D 사업 추진시 기획단계부터 규제기준도 함께 연구하고, 규제과학 인재양성 등을 위한 규제과학 진흥 법제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