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박한 정리' 박나래, 집 정리→부부 사이 중재 '만능 해결사 면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1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 뉴스1
tvN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가 비효율 동선 끝판왕 윤석민의 집을 완벽하게 정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윤석민-김수현 부부의 집을 찾아 정리를 돕는 것은 물론, 부부 사이를 중재하는 중재인으로 활약했다.

박나래는 마구잡이로 구겨져 있는 김수현의 옷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특히 옷장에 파묻혀있는 옷들에 빙의해 가쁜 숨을 몰아쉬는 모습은 모두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아내의 훌륭한 요리 실력을 당연하다고 여기는 윤석민에 "수현 씨 같은 분이 없어요"라며 그의 화를 가라앉혀 부부싸움의 중재자 역할도 하는 만능 해결사의 면모를 뽐냈다.

그런가 하면 윤석민은 장모 김예령과 투닥투닥하며 톰과 제리 케미를 자랑했다. 윤석민은 김예령의 요리 솜씨를 "기본 이하죠"라고 디스 하는가 하면, 김수현의 외모를 입이 마르게 칭찬하는 김예령에게 "이상해~ 취하셨나 봐요"라고 말하는 등 간 큰 사위의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윤석민의 입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처음에는 아내의 사진을 보고 내 스타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며 거침없는 폭로를 이어갔고, 김예령이 자신을 타박하자 "저 원래 이런 남자예요"라며 너스레를 떨며 그를 녹다운 시키는 센스를 선보이기도.

본격적인 정리가 끝난 후 박나래는 바뀐 집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는 옆에서 계속 닭살이 돋는다며 팔을 문지르는 김예령에게 "습관성 닭살 증후군 아니에요?"라며 놀란 마음을 유머로 승화시키는 능청스러운 진행으로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나래는 집 정리뿐만 아니라 부부의 평화를 책임지는 피스메이커로서의 역할도 선보이며 만능 해결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윤석민은 아내 김수현과의 파격적 러브스토리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장모 김예령과의 유쾌한 티키타카로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언제나 즐거운 웃음을 안기는 박나래와 윤석민은 다양한 방송을 통해 맹활약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