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버스 노사, 울산공장 매각 합의…정리해고 직원 고용승계 보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5 1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우버스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2020.12.7 /뉴스1 © News1
대우버스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2020.12.7 /뉴스1 ©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공장 폐쇄와 직원 정리해고 등으로 갈등을 빚은 자일대우상용차(이하 대우버스) 노사 사태가 고용승계를 보장한 공장매각에 합의하면서 1년여 만에 일단락됐다.

대우버스 노조는 지난 14∼15일 이틀간 실시한 노사가 잠정합의한 '의견일치서'에 대한 찬반투표결과, 79.1%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15일 밝혔다.

투표에는 정리해고 대상인 기술직과 사무직 등 351명 중 316명이 투표에 참여해 272명이 찬성했다.

노사가 합의한 의견일치서는 21일 자로 정리해고 철회와 울산공장의 근무를 재개하는 대신 내년 6월까지 고용승계를 조건으로 매각 절차를 진행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정리해고 기간인 9개월간의 임금은 사측이 3개월치 지급하고, 나머지는 정부 실업수당 등으로 충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버스는 지난해 6월께 코로나19 여파와 경영난으로 울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뒤 10월께 울산공장 직원 350여명을 정리해고 했다.

이에 노조측은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제기한 결과 올해 4월 5일 지노위의 부당해고 판정이 나오자 해고 직원들의 즉각적인 복귀를 촉구했다.

사측은 지노위의 부당해고 판정과 일자리 감소에 따른 지역사회의 우려 등을 고려한 끝에 기존 울산공장 폐쇄에서 매각하는 방향으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지노위의 공정한 심판을 지금이라도 수용한 것을 환영하지만 공장 매각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이번 합의를 토대로 해고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최우선적으로 보장하는 방향으로 노사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