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교황님 방북, 그날이 곧 올것으로 기대한다"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문재인 대통령,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방문 관련 서면브리핑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예배당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예배당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5일(현지시간) 오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내외와 함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엔 수도원이 위치하고 있는 니더외스터라이히주 의회 의장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유서 깊은 중세 수도원을 짧은 시간이나마 둘러 볼 수 있게 돼 가톨릭 신자로서 특히 기쁘다"며 "바쁘신 와중에도 동행해주신 오스트리아 대통령 내외분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막스밀리안 하임 수도원 원장은 "긴 역사를 자랑하는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에는 100여명의 수도사가 매일 기도하고 성서를 읽고 성 베네딕트 회칙을 준수하며 경건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각가 조반니 줄리아니는 이곳에 30여년 머무르며 페스트 퇴치를 기념한 성삼위일체탑을 세웠다"고 소개하고 "코로나 시기에, 이전에 페스트를 이겨낸 경험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내외와 방문, 수도원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내외와 방문, 수도원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하임 원장에게 묵주 반지를 보여주면서 "돌아가신 어머님께서 묵주 반지를 낄 것을 권유하셨다"며 "가톨릭의 가치가 평생 내 삶의 바탕을 이뤘고, 정치인이 된 이후에도 높은 윤리의식을 지킬 수 있었다"고 소회를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18년 바티칸을 방문했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나의 방북 제안을 수락하시면서 한반도 평화의 가교의지를 표명하신바 있다"며 "아직 교황님의 방북이 성사되진 못했으나 그날이 곧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톨릭은 고난과 고통의 시기에 인류에게 희망이 됐는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전 인류가 연대와 사랑으로 서로 도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내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성가대의 성가와 오르간 연주를 듣고 수도원 내부를 돌아보며 설명을 들었다.

한편 문 대통령의 도착과 출발 때 비엔나에서부터 온 수십 명의 한국 교민과 오스트리아 현지인들이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숙소를 나서며 교민들의 환송을 받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숙소를 나서며 교민들의 환송을 받고 있다. 2021.06.15. since1999@newsis.com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흘간 1.6조 사들인 외국인…1조가 '삼성전자'에 쏠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