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승희 "남편과 만난 지 4개월만 결혼…고백+청혼 내가 먼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0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 방송 화면
/사진=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 방송 화면
전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언니'에는 박승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박세리, 배구선수 한유미, 수영선수 정유인, 전 펜싱 선수 남현희와 함께 제주도 투어에 나섰다.

지난 1월 결혼식을 올린 박승희는 "누가 먼저 고백했냐"는 한유미의 질문에 "제가 먼저 고백하고 청혼했다. 원래 답답한 걸 못 참아서"라고 대답했다.

이어 "아무래도 저는 유명인이고 남편은 아니니까 조심스러웠던 것 같다"며 "만난 지 4개월 만에 상견례를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은퇴 후 근황도 전했다. 대한민국 선수 최초로 스피드 스케이팅과 쇼트트랙 두 종목에 도전했던 박승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은퇴 해 어렸을 적 꿈이었던 가방 디자이너가 됐다. 그는 "직접 디자인한 가방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