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자 다리 사이로 발뻗은 수상한 카페 손님…발가락엔 2㎝ 카메라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012
  • 2021.06.16 1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삽화=이지혜 디자인기자
/삽화=이지혜 디자인기자
초소형 카메라를 발가락 사이에 끼워 여성의 신체부위를 불법촬영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A씨(40대)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3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용인시 처인구 일대 노상, 식당, 카페 등에서 불특정 다수 여성의 신체 일부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여성들이 밀집한 지역을 찾아 범행을 했으며 수백장에 달하는 불법 촬영물을 소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엄지와 두 번째 발가락 사이에 2㎝가량의 초소형 카메라를 장착해 치마를 입은 여성들의 다리 사이로 다리를 뻗는 방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카메라를 가리기 위해 작동상태로 해놓은 뒤 얇은 여름양말을 신었고, 여기에 슬리퍼를 신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범행은 A씨의 행동을 수상히 본 카페 직원의 신고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불법 촬영물 유포 여부도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