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뮤노믹, 교모세포종 美 임상 2상 순항 "올해 환자 투여 완료 기대"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14: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에이치엘비 (34,450원 상승250 -0.7%)의 미국 자회사 이뮤노믹 테라퓨틱스(Immunomic therapeutics)가 온라인 방송을 통해 미국에서 진행중인 교모세포종(GBM) 임상 2상이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뮤노믹의 대표이사인 윌리엄 헐 박사는 지난 10일 공개한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이뮤노믹의 세포 치료백신인 'ITI-1000'이 1상 시험에서 환자의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이 40개월 이상을 보여 대조군인 기존 치료제의 14개월에 비해 월등히 높은 생존기간을 보였다"고 말했다.

'ITI-1000'은 이뮤노믹의 세포치료 백신 플랫폼 'UNITE'를 적용해 개발한 치료물질로 교모세포종에서 많이 발현하는 거대세포바이러스(Cytomegalovirus)의 pp65 단백질을 수지상세포에 활성화시켜 치료하는 면역세포 치료백신이다. 현재 미국 듀크대학과 플로리다대학에서 임상 2상(임상명 ATTAC-II)이 진행 중으로, 뇌종양 치료 분야 권위자인 존 샘슨 박사와 듀앤 미첼 박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뮤노믹은 올해 안에 환자 투여를 마치고 추적관찰 과정을 거쳐 3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임상 2상 결과에 따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속 심사(fast-track) 신청도 고려하고 있다.

지혁주 부사장은 "교모세포종은 지난 20여년간 새롭게 승인된 신약이 없을 정도로 까다로운 암종"이라며 "'ITI-1000'을 투여 받은 환자의 경우 기존 치료제 대비 생존율이 7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향후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애태우는 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