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도심 유기동물 입양카페 생겼다...입양파티도 열린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유기동물 입양을 확산하기 위해 원거리 보호시설을 탈피한 '도심내 입양카페'를 시범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단체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과 함께 지난 4월 동대문구의 폐업한 애견카페를 임대해, 유기동물의 보호와 입양상담을 위한 유기동물 입양센터를 만들었다.

이번 동물보호시설은 '발라당 입양카페'(동대문구 무학로 42길 45 5층)로 시민 가까이 '도심내 유기동물 입양센터'로 시범운영된다. 발라당 입양카페(//instagram.com/bal_radang)는 유기동물을 만나고 싶은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지역주민 대상으로 소규모 입양 파티를 개최한다.

시는 현재 자치구의 동물보호센터가 시설 특성상 원거리 시설에서 위탁·운영 중인 점을 감안해 올 연말까지 도심내 입양센터 시범운영으로 시민·유기동물간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앞으로도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지원시설과 다양한 민·관 협력 사업의 추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