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어진 기회 잡지 못한 양현종, 결국 마이너리그로 강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텍사스 베테랑 이안 케네디 콜업

텍사스 양현종이 트리플A로 강등됐다.© AFP=뉴스1
텍사스 양현종이 트리플A로 강등됐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여러 차례 기회에서 부진을 벗어나지 못했던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결국 마이너리그로 강등됐다.

텍사스 구단은 17일(한국시간) 로스터 변동을 알렸다.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던 베테랑 투수 이안 케네디가 콜업됐는데, 대신 양현종이 트리플A로 내려갔다.

올 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고 빅리그에 도전장을 던진 양현종은 '택시 스쿼드'로 선수단과 동행하며 메이저리그 데뷔를 노렸다.

기다림 끝에 4월 27일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구원 등판해 빅리그에 데뷔한 양현종은 4⅓이닝 2실점으로 잘 던지면서 눈 도장을 찍었다.

이후 텍사스는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가 부상으로 이탈하자 대체 선발로 양현종을 점찍었고, 양현종은 꿈에 그리던 빅리그 선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미네소타 트윈스전(3⅓이닝 1실점), 휴스턴 애스트로스전(구원 등판 4이닝 3실점) 이후 뉴욕 양키스전(5⅓이닝 2실점)에서 호투한 양현종은 이후 급격히 흔들렸다.

지난달 26일 에인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7실점으로 부진한 양현종은 지난달 3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3이닝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이후 텍사스는 양현종을 다시 불펜으로 옮겼고, 콜비 알라드에게 선발 기회를 줬다.

불펜으로 보직변경된 양현종은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 12일 LA 다저스와 경기에 구원 등판했지만 1⅓이닝 4피안타(2피홈런) 2볼넷 2실점으로 또 좋지 않았다.

결국 텍사스는 연속 부진한 양현종을 마이너리그로 내리는 결단을 내렸다. 양현종은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4경기 선발) 3패, 평균자책점 5.59의 성적을 기록한 뒤 마이너리그로 강등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