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 웹케시그룹에 236억원 지분투자…금융플랫폼 사업 확대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뱅크샐러드 이은 두 번째 금융 기업 투자
대기업~소상공인 기업규모 및 업종별 특화 금융 서비스 출시

KT, 웹케시그룹에 236억원 지분투자…금융플랫폼 사업 확대
KT (33,800원 상승550 1.6%)가 본격적인 금융시장 선도를 위해 국내 1위 엔터프라이즈 핀테크 전문기업 웹케시 (34,150원 상승200 -0.6%) 그룹과 손을 잡았다. 웹케시 그룹에 236억원의 지분 투자를 통해 협력을 강화한다.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별 맞춤형 B2B(기업 간 거래) 핀테크 서비스를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KT는 웹케시 그룹과 전략적 지분투자 및 B2B 금융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사업협약 체결식이 진행됐으며, 구현모 KT 대표와 석창규 웹케시 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웹케시 그룹은 기업의 경영과 자금관리 업무를 획기적으로 혁신한 '경리나라'를 개발한 기업이다. 웹케시 그룹에는 기업의 자금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웹케시',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기업 '쿠콘',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비즈플레이' 등이 속해있다.

KT는 전략적 협업 관계 구축을 위해 웹케시 그룹에 속한 웹케시, 비즈플레이, 로움아이티 등 3개사를 대상으로 총 236억의 지분을 투자한다. 지난 4월 B2C(소비자 판매) 금융 기업 뱅크샐러드 지분 투자에 이어 두 번째 금융 기업 투자행보다. 이를 통해 KT는 케이뱅크, BC카드, 뱅크샐러드, 웹케시 그룹 등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B2C와 B2B 금융시장을 아우르는 탄탄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KT는 지난 해 B2B 브랜드 'KT 엔터프라이즈(Enterprise)'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B2B DX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그 가운데 핀테크 시장은 지난 6년간 연평균 22.4% 성장을 기록해왔으며, 기업들의 DX 가속화에 따라 B2B 핀테크 시장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기업부터 소상공인까지 맞춤형 금융 DX 서비스 나온다


KT, 웹케시그룹에 236억원 지분투자…금융플랫폼 사업 확대
웹케시 그룹은 기업 고객의 사업 규모에 따라 △비즈플레이(대·중견기업) △경리나라(중소기업) △세모장부(소상공인) 등 B2B 핀테크 솔루션을 제공해오고 있다. 여기에 KT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플랫폼 기술력 및 유무선 인프라를 연계해 기업의 규모·업종별 맞춤형 신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고, 솔루션을 고도화 할 계획이다.

우선 양사는 'KT경리나라'와 'KT비즈플레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경리나라는 국내 최초 경리업무 전문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입·매출관리, 통합계좌관리, 거래처관리 등을 지원한다. 비즈플레이는 대기업 및 중견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무증빙 경비지출 관리 솔루션이다.

KT는 이 두 서비스에 기가지니 인사이드를 적용한 AI기반 '아바타' 솔루션을 추가한다. 예를 들어 고객사 경영진이 전용 모바일 앱을 통해 "현재 자금 현황은?"하고 음성으로 요청하면 원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화면에 보여주는 방식이다. 또한,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를 적용해 경영관리 반복 업무 자동화 및 KT 메시징 플랫폼과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더 나아가 KT 클라우드 기반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상품으로 출시해 이용 기업의 니즈에 맞게 다양한 버전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T 비즈플레이의 경우 이미 지난 5월 KT클라우드 기반으로 웹과 앱 서비스가 구성이 완료됐으며, 제공 기능에 따라 스탠다드부터 엔터프라이즈까지 버전이 세분화돼있다. 'KT경리나라'도 9월 중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출시될 계획이다.

또한 두 회사는 소상공인을 위한 토털 경영 지원 솔루션인 'KT세모가게'를 이달 중 출시한다. 웹케시 그룹의 사내벤처인 로움아이티의 소상공인 경영관리 플랫폼 '세모장부'와 KT의 빅데이터 기반 상권분석 플랫폼 '잘나가게'를 연동한 서비스를 이달 중 출시하고, 이후 AI통화비서 등 KT 및 KT계열사 소호(SOHO)상품을 연계해 소상공인 통합 디지털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양사 마케팅 협력으로 B2B 시장 확대


KT 광화문 East(이스트) 사옥에서 진행된 사업협력 계약 체결식에서 KT 구현모 대표(우측)와 웹케시 그룹 석창규 회장(좌측)이 기념 촬영 하고 있는 모습/사진=KT
KT 광화문 East(이스트) 사옥에서 진행된 사업협력 계약 체결식에서 KT 구현모 대표(우측)와 웹케시 그룹 석창규 회장(좌측)이 기념 촬영 하고 있는 모습/사진=KT

KT와 웹케시 그룹은 각기 보유한 고객 접점을 활용한 마케팅 협력으로 사업 채널도 확대한다. KT의 통신 및 플랫폼 서비스와 함께 웹케시의 경리나라를 창업지원 통합패키지로 제안해 고객의 편의를 높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뿐만 아니라 각 계열사간 추가 협력 아이템을 지속 발굴해 상호간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웹케시 그룹의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쿠콘' 마켓에 KT 잘나가게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이달 초 등재 완료했으며, 향후 상권, 인구, 관광 등 KT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지속 연계할 계획이다.

또한, 웹케시 그룹의 고객들이 KT 엠하우스가 제공하는 '기프티쇼비즈' 구매시 간편 지출 결의를 연동할 수 있도록 했으며, 기프티쇼와 비즈플레이의 제휴를 통한 부가서비스를 확대한다.

석창규 웹케시 그룹 회장은 "국내 최대 플랫폼 기업 KT와 B2B 핀테크 1위 기업 웹케시 그룹간 협업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괄목할 윈윈효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긴밀한 사업으로 다양한 기업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와 솔루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BC카드와 케이뱅크 등 KT 그룹의 금융 노하우와 웹케시와 같은 전문 핀테크 기업과 시너지를 기반으로 금융 DX 시장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디지코 KT 역량 기반으로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확대하고 기업가치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