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이스트 자퇴생이 만든 '교육 플랫폼'...美 투자업계도 반했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0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트UP스토리]이채린 클라썸 대표 "함께 학습하는 힘 극대화하는 플랫폼으로 진화"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시작은 카카오톡 단톡방이었다. 지금은 80억원에 가까운 투자금을 유치한 에듀테크 스타트업으로 성장했다. 24개국 4000여개 학교·기관에서 사용 중인 교육·강의 소통 플랫폼 '클라썸(CLASSUM)'의 얘기다.

카이스트 전산학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이채린 클라썸 대표는 수업 때마다 의아함을 느꼈다고 한다. 아침에 힘들게 준비해 수업을 들으러가서 똑똑한 학생들이 모였는데 왜 활발하게 질문이나 토론이 이뤄지지 않는지에 대한 문제인식이었다.

특히 특정 동아리에 들어가야만 친목이 생기고 같은 수업 안에서도 정보편차가 커져 서로를 소외시키는 상황이 싫었다.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해야겠다는 각오로 2학년 과대표를 맡고 3학년 때 학생회장을 지내며 수업 환경을 개선하는데 주력했다.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 대표는 "함께 모여 공부하는 장점을 느끼지 못했다"며 "수업 듣는 사람이 다 같이 모여 질문·답변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토론하면 훨씬 잘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해 각 수업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학생회 사업으로 추진한 카톡 오픈채팅방(과목별 톡방)은 전산학부 4개 수업에서 시작해 학부 내 다른 수업으로 확대됐고, 교내 다른 과를 넘어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등 다른 학교 수업까지 전파됐다.

하지만 톡방으로는 체계적인 운영에 한계가 있었다. 중복된 질문과 묻히는 질문 등 교수·학생 모두 불편한 점이 많았다. 이 대표는 학생과 학생, 학생과 교수자, 학생과 조교 등이 서로 자유롭게 효과적으로 질문·토론하는 공간을 직접 만들기로 결심했다.



'최대의 학습효과' 실현하는 플랫폼



카이스트 자퇴생이 만든 '교육 플랫폼'...美 투자업계도 반했다
클라썸은 이런 과정을 거쳐 탄생했다. 수업(Class)과 토론(Forum)을 합성해 회사 이름을 정했을 만큼 교육과 학습의 본질에 집중했다. 이 대표는 "같이 했을 때 더 탄탄하게 이해하고 더 멀리 가며 더 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읽고 들었을 때 24시간 뒤 기억하는 학습효과는 10~20%, 토론을 했다면 50%, 실습하고 적용하면 70%, 다른 사람에게 가르쳐주기까지 하면 90%다. 클라썸은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클라썸에서는 누구나 익명으로 질문하고 토론할 수 있다. 심리적 장벽이 사라져 누군가의 눈치를 볼 필요가 없다. 지난 학기 어떤 수업에서는 1000여개의 질문이 발생했고 그 중 70~80%를 학생들끼리 해결할 만큼 활발한 상호작용이 이뤄졌다.

아울러 영상강의, 공지, 설문, 일대일 피드백, 자동 출석체크, 강의 종료 후에도 기록으로 남는 대화기록 등 교육 운영부터 소통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최근 영상강의 중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강의' 기능을 추가하면서 교육 집중력을 크게 높였다.

이 대표는 "기존의 교육 플랫폼들은 교육기관이 갖고 있는 기능을 없애려는 시도가 많았지만 클라썸은 그런 경쟁이 아니라 상생으로 접근했다"며 "선생님들의 노하우와 학생들의 각기 다른 관심을 어떻게 지원할지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교육시장 개척…에듀테크 '유니콘' 향한다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채린 클라썸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 대표는 휴학 이후 창업을 이어오다가 클라썸 사업을 본격화한 뒤 학교를 오랫동안 돌아가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카이스트를 자퇴했다. 국내 이력서상으로는 '고졸' 상태지만 이 대표는 미국에서 주목하는 글로벌 인재다.

이 대표는 지난 4월 미국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 30세 이하 글로벌 리더'에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 9월에는 미국 애리조나주립대(ASU)와 글로벌 실리콘밸리(GSV)가 주관하는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교육 스타트업' GSV 컵 엘리트에 선정됐다.

최근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B2B SaaS(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전문 투자사 스톰벤처스를 비롯해 펄어비스캐피탈, 빅베이슨캐피탈,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로부터 6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금은 76억원 이상(비공개 포함)이다.

클라썸은 현재 카이스트, 삼성전자DS, 시세이도, 월드비전, 인천광역시교육청, 현대자동차, DB그룹, 웅진 등 세계 24개국 4000여개의 학교·기업·단체에서 사용되고 있다. 미국·일본은 물론 아프리카 우간다로도 뻗어나갔다.

이 대표는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클라썸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 유명 대학교들도 올해부터 사용하기로 한 곳들이 있다"며 "여전히 학습관리에 갇혀있는 교육 플랫폼 시장을 빠르게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썸은 에듀테크계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이 목표다. 이 대표는 "교육 소통을 넘어 개개인의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함께 학습하는 힘을 극대화하는 인재육성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클라썸을 계속 진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