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펜트하우스3' 김소연·엄기준·윤종훈, 날카로운 눈빛으로 삼자대면 [N컷]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10:38
  • 글자크기조절
SBS '펜트하우스3' © 뉴스1
SBS '펜트하우스3'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펜트하우스3' 김소연 엄기준 윤종훈이 헤라팰리스에서 눈빛으로 교전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측은 17일 천서진(김소연 분), 주단태(엄기준 분), 하윤철(윤종훈 분)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순간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주단태 죽이기'에 나선 천서진이 기자들을 대동하고 청아그룹 주주총회에 들이닥쳐 주단태를 꼼짝 못 하게 만드는 쇼윈도 부부 행세를 했던 상황이 그려졌다. 더욱이 주단태에게 '로건리(박은석 분) 차 폭발사고' 당시 노인 분장을 했던 CCTV 현장 사진으로 협박하면서 결국 헤라팰리스 재입주와 동거 계약을 이루는 데 성공했다.

또한 감방에 있을 당시 주단태의 자작극 소동으로 억울한 누명을 썼던 하윤철은 출소 후 헤라클럽 모임에 찾아와 "이제 진짜 쓰레기 중에 쓰레기가 되기로 결심했으니까"라며 "복수도 힘 있고, 돈 있고, 빽 있을 때나 가능하죠"라고 180도 돌변한 눈빛을 보이며, 술병으로 자신의 손을 내리치면서 주단태에게 충성을 바치는 모습으로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에는 극 중 주단태가 하윤철을 자신의 집으로 부른 장면이 담겼다. 먼저 주단태는 보란 듯이 하윤철 앞에서 천서진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다정함을 연출하고, 이 상황이 만족스러운 듯 얼굴에 미소를 띠며 분노를 유발한다.

반면 천서진은 하윤철의 등장이 못마땅한 듯 분노가 가득 담긴 눈빛을 번뜩이고, 이런 가운데 천서진, 주단태 앞에 선 하윤철은 무기력한 모습과 초점 없는 눈동자, 텅 빈 표정을 드러내고 있다. 과연 주단태가 하윤철을 집으로 부른 이유는 무엇일지, 출소 전까지만 해도 주단태를 향한 복수심을 불태우던 하윤철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지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김소연, 엄기준, 윤종훈은 따뜻함과 차가움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배우들"이라며 "끝없이 폭주하는 주단태와 자신의 것을 되찾으려 욕망을 표출하는 천서진, 알 수 없는 속내를 지닌 하윤철까지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가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