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캠핑장비 살 필요 없네…'아이오닉5'로 차박, 부러움이 쏟아졌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799
  • 2021.06.18 0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4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캠핑장에서 아이오닉5에 누워있는 기자의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캠핑장에서 아이오닉5에 누워있는 기자의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와 이게 그 아이오닉 전기차에요?"

지난 28일 경기도의 한 차박 캠핑지에서 만난 한 젊은 부부가 기자가 타고온 아이오닉5를 보더니 이같이 말했다. 차박지를 가든, 대형마트를 가든 미래차 같은 디자인 덕분에 어딜가든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물론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물량이 많이 풀리지 않아 '구경'조차 쉽지 않은 상황 덕도 컸다.

현대차의 첫 전용전기차 플랫폼 E-GMP를 탑재한 아이오닉5는 800V 초급속 충전과 고전력 배터리의 전기를 자유롭게 뽑아 쓸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를 탑재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아이오닉5 전면부 /사진=이강준 기자
아이오닉5 전면부 /사진=이강준 기자

게다가 외관은 중형 SUV 투싼 급인데 반해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는 3000㎜로 펠리세이드 수준의 내부공간을 갖춰 차에서 먹고자는 '차박'에 최적화된 차량이다. 모든게 다 갖춰진 호캉스만 했던 기자가 처음으로 아이오닉5와 함께 차박을 해봤다.

전기가 없는 삶을 상상하기 어렵듯, '전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해야하는 일반 내연기관차의 차박은 사실 준비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당장 밥을 해먹기 위해서 가스 버너부터 시작해 바람에 불이 꺼지지 않도록 각종 가림막과 몸을 따뜻하게 해줄 보온 용품까지 준비하다보면 끝이 없다. 차박에 막 재미를 붙인 사람이 장비를 사기 시작하면 돈 1000만원이 순식간에 증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이오닉5는 이에 비하면 상당히 간소했다. 캠핑의 핵심인 고기는 에어프라이어로 간편하게 조리하면 됐고, 흰 쌀밥은 전자레인지로 즉석밥을 조리해서 먹으면 됐다. 날이 춥거나 더우면 전기차는 매연을 뿜지 않기 때문에 시동을 걸고 공조장치를 키면 됐다.



에어프라이어·전자레인지로 간단하게 차박 준비하니…'캠핑족'들이 몰려들었다


서울 강동 EV 스테이션에서 초급속 충전 중인 아이오닉5/사진=이강준 기자
서울 강동 EV 스테이션에서 초급속 충전 중인 아이오닉5/사진=이강준 기자

차박 노하우가 없던 기자가 준비했던 것은 3구 멀티탭,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그리고 차박의 지루함을 달래줄 모니터와 노트북 플레이스테이션 등 콘솔 게임기였다.

차박지는 보통 서울에서 꽤 멀리 떨어진 수도권에 있기 때문에 강동 EV 스테이션에서 350kW 초급속 충전기를 이용했다. 이미 배터리가 차있는 상황이라 5분만에 최대치인 배터리 용량 80%까지 충전됐다. 경기도 남양주의 한 캠핑장까지 약 53㎞를 에코모드로 이동했더니 배터리 용량은 72%가 남았다.

/사진=이강준 기자
/사진=이강준 기자

차박 세팅도 간단했다. 차 키를 소지한 채로 트렁크 뒤에 서있으면 알아서 문이 열렸기에 짐이 많아도 두 손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었고 바깥에 테이블을 깔고 멀티탭만 꽂으면 준비는 끝났다.

조명을 설치하고 미리 손질해둔 삼겹살을 에어프라이어에 넣으니 주변 캠핑객들이 하나 둘 씩 아이오닉5로 모이기 시작했다. 대략 겉모습만 봐도 아이오닉5인 것을 알고 온 사람도 있었고, 각진 모양의 희한한 차가 하나 있으니 궁금해서 온 사람도 있었다.

캠핑장 직원 A씨(48)는 "아이오닉5는 이미 차박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구입 목록 1순위로 오른 차"라며 아이오닉5의 내외관을 구석구석 살펴보며 기자에게 부러움의 눈빛을 보내기도 했다.



차박의 레벨을 두 단계 끌어올린 아이오닉5 V2L…그래도 '방전'에 대한 두려움은 여전하네


/사진=이강준 기자
/사진=이강준 기자

아이오닉5의 V2L은 차박의 수준을 두 단계 이상 끌어올려줬다. 일단 자유롭게 전기를 쓸 수 있어 할게 무궁무진했다. 에어프라이어를 돌리면서도 노트북으로 넷플릭스를 볼 수 있었고, 콘솔 게임기를 설치해 마치 서울에 있는 '내 집'을 그대로 옮겨놓은 기분이었다.

평소 가정집처럼 전기를 6시간 이상 썼는데도 전체 배터리 용량은 72%에서 내려올 생각이 없었다. 아이오닉5의 배터리 용량은 약 72kWh로 가정집 7곳이 하루동안 쓰는 전기가 담겨있어 고작해야 수백W(와트)에 달하는 전자기기를 아무리 써봤자 아이오닉5에겐 '간에 기별도 안가는 수준'이다.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캠핑장에서 아이오닉5에 누워있는 기자의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캠핑장에서 아이오닉5에 누워있는 기자의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식사 후 차 안에 누웠을 때는 말 그대로 '다리를 쭉 뻗고' 잤다. 키 187㎝인 기자가 눕기에도 아이오닉5의 공간은 충분했다. 잠을 자는 동안 공조장치를 작동시키는 경우에는 배터리 잔량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22도의 온도로 6시간 동안 공조장치를 켰더니 68% 정도로 줄어있었다.

세팅할 때보다 차박을 마무리한 후 캠핑지를 정리할 때 전기차의 장점이 더 돋보였다. 실제로 버너를 키거나, 숯을 사용해 고기를 굽지를 않아서 기름을 닦는 휴지 같은 쓰레기가 발생하지 않아 훨씬 더 친환경적이었다. 손에 기름을 묻힐 일도 없어 '깔끔한' 차박도 가능했다.

그러나 치명적인 단점도 있었다. 차박에 최적화된 전기차로 출시됐지만 정작 뒷좌석을 접어도 평평하지가 않아 잠을 자고난 이후에는 허리가 매우 불편했다. 아이오닉5 전용 매트를 사용할 경우 더 나을 수도 있었겠지만 이번 시승에서는 확인해볼 수 없었다.

또 어쩔 수 없이 차량 방전에 대한 두려움은 여전히 있었다. 차박지 특성상 수도권 외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배터리를 어느 정도 사용해야 캠핑지에 도착할 수 있는데, 배터리 잔량이 줄어들 때마다 '방전'에 대한 불안감은 계속 커졌다. 이론적으로는 방전 가능성이 낮다는 걸 이미 알고 있던 기자도 불안할 정도라면, 실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