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일자리 지키며 '사람중심 회복' 추구해야"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21: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ILO 총회 기조연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중심 회복' 주제 영상 메시지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제109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 '일의 세계 정상회담' 세션에서 영상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ILO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화상으로 개최되었다. 2021.06.17.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제109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 '일의 세계 정상회담' 세션에서 영상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ILO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화상으로 개최되었다. 2021.06.17.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백신이 보급되면서 세계 경제가 회복되고 있지만 일자리 위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고, 경기에 후행하는 고용의 특성을 생각하면 노동시장의 어려움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이어질지 모른다"며 "ILO와 함께 모든 나라가 일자리를 지키며 사람 중심의 회복을 추구해야 할 때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한국시간) 제109차 ILO 총회 메인 행사로 열린 '일의 세계 정상회담' 세션에 참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중심 회복'을 주제로 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경제극복을 위해선 국제노동기구(ILO)가 주도해 '사람중심의 회복'을 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하루빨리 코로나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해야 하지만 한 사람, 한 기업, 한 나라의 회복에 그쳐선 안 된다"며 "모든 사람, 모든 기업, 모든 나라가 골고루 함께 회복해야 일자리를 지키고 불평등이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면 영업의 위축과 일자리 상실, 소득 감소, 불평등과 같은 코로나가 초래한 경제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포용적인 일자리 회복을 이루어야 한다"며 "모두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사정이 사회적 대화를 통해 힘을 모으기로 했던 'ILO 100주년 선언'의 실천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민들이 스스로 방역 주체가 돼줬고 일자리 위기극복을 위해 연대와 협력, 나눔과 포용의 길을 택했다고 소개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W호텔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및 개막만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W호텔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및 개막만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해 경제와 고용이 급격히 위축됐던 지난해 7월, 한국의 노사대표들은 인력 조정 대신 휴직과 노동시간 단축에 합의해 일자리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 등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을 진행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복지 확대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위기가 불평등을 키웠던 과거의 경험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당면한 위기극복을 넘어 더 나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드는 것으로 이어질 때 진정으로 사람중심 회복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로 디지털·그린 경제 전환이 빨라지고 일자리의 미래에도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한국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도전에 대응하고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1400억불의 재정을 투자하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2025년까지 190만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플랫폼 노동 등 새로운 형태의 고용관계가 확산되고 있어 기존 노동 보호 체계를 보완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ILO를 중심으로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필수 노동자의 처우 개선이 공동체의 이익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모두가) 깨닫기 시작했지만 충분한 처우 개선에는 아직 거리가 멀다"며 "사람중심의 회복을 통해서만 사람중심의 경제가 만들어질 수 있다.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사람을 중심에 놓고 연대와 협력, 나눔과 포용의 길로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