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실업급여 신규신청 '깜짝 증가'..."일시적 악화"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22: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이 아칸소 인력센터에서 실업급여 신청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REUTERS/Nick Oxford/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이 아칸소 인력센터에서 실업급여 신청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REUTERS/Nick Oxford/
미국의 주간 실업급여 신규 신청건수가 지난 4월 말 이후 처음으로 소폭 증가했다. 경제 활동이 다시 본격화하는 과정에서 노동시장이 일시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6월12일 기준으로 지난주 미국 전역에 접수된 실업수당 신규청구건수는 전주 대비 3만7000건 증가한 41만2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월스트리트저널 36만5000건, 블룸버그 36만건)를 상회한 수치다.

청구 증가는 펜실베니아, 캘리포니아, 켄터키 등 3개 주에서 집중됐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Fed) 의장은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 개선속도가 고르지 못하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돌봄서비스의 필요성, 계속되는 바이러스 공포, 실업보험료 지급 등 팬데믹과 관련한 요소들이 고용증가에 부담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요인들은 앞으로 몇 달 안에 줄어들 것이고, 백신 접종 증가로 인해 고용이 더 빠르게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