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한양행 창립 95주년 "글로벌 제약 50대 기업 되겠다"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2: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이 창립95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 앞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유한양행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이 창립95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 앞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유한양행
국내 대표적인 장수 제약기업 유한양행 (61,600원 상승900 -1.4%)이 올해 6월 20일 창립 95주년을 맞았다.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은 18일 오전 서울 대방동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창립 95주년 기념행사에서 "유한 100년사 창조를 불과 5년 앞둔 지금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제약 50대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회사가 집중하고 있는 신약과제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물론,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렉라자를 국내 시장에 안정적으로 성공시키고 글로벌 임상을 차질없이 진행시켜 조기에 글로벌 시장에 출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한양행은 이날 장기근속자 표창식을 함께 열고 김재교 전무 등 24명의 30년 근속사원, 52명의 20년 근속사원, 31명의 10년 근속사원 등 모두 107명의 장기근속자들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하며 공로를 치하했다.

유한양행은 '가장 좋은 상품을 만들어 국가와 동포에게 도움을 주자'라는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정신으로 1926년 설립돼 올해로 95주년을 맞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 '존버'?…고점론자가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