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발신제한' 조우진 "딸은 내 삶의 원동력…미안함 커서 죄짓는 느낌" [N인터뷰]③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 ENM 제공 © 뉴스1
CJ ENM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조우진이 자신의 딸에 대해 지극한 사랑을 표현했다.

조우진은 18일 오전 진행된 영화 '발신제한'(감독 김창주)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극중 딸 이재인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자신의 실제 딸을 많이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늘 같은 감정이 항상 혼재됐다"며 "딸에 대한 고마움이 있고, 너무나 사랑스러움과 미안함을 느낀다"고 애틋함을 드러넀다.

조우진은 "(딸과) 자주 같이 못 놀아준다, 오늘도 나가는데 나보고 그러더라, '아빠 오늘은 조금만 일하고 와.' 많이 일하고 오면 자기가 잘 때오거나, 자기 직전에 오니까 그때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데 미안하더라"며 "늘 죄짓고 나와서 죄짓고 일하는 느낌이다, 그런 미안함과 고마움이 항상 있나보다"라고 말헀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들이 영화를 촬영하는데 재인양과 부녀 간에 호흡을 하는데 상당히 영감을 많이 얻고 나가는 현장이었다, 어떻게 보면 성규라는 인물에 임하는 나의 정체성은 내 딸이었을 것이다"라며 "딸은 여전히 무슨 작품을 하든 삶의 원동력이자, 일의 원동력이기도 하고 내 영감의 원천이다"라고 덧붙였다.

조우진은 영화 '발신제한'을 통해 여름 성수기 흥행 대결 첫 주자로 나섰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 분)이 아이들을 차에 태우고 출발한 평범한 출근길에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고, 의문의 남자에게 차에 폭탄이 돼 있다는 내용의 협박을 받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조우진은 극중 위기에 빠진 은행센터장 성규 역을 맡았다.

한편 '발신제한'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