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폰 이제는 못삽니다"…재고떨이에 LG윙 20만원대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3: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통3사, L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 일제히 상향
LG윙 실구매가 20만원대까지 내려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지사에서 고객들이 LG전자의 스마트폰 'LG 윙'을 살펴보고 있다.  오는 6일 출시되는 LG 윙은 6.8인치와 3.9인치의 두 개의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스위블 모드를 지원하는 새로움 폼팩터 스마트폰으로 사용자는 메인 디스플레이와 보조 디스플레이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보다 효율적인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다. 2020.10.5/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지사에서 고객들이 LG전자의 스마트폰 'LG 윙'을 살펴보고 있다. 오는 6일 출시되는 LG 윙은 6.8인치와 3.9인치의 두 개의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스위블 모드를 지원하는 새로움 폼팩터 스마트폰으로 사용자는 메인 디스플레이와 보조 디스플레이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보다 효율적인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다. 2020.10.5/뉴스1
이동통신 3사가 LG전자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잇달아 상향하면서 막바지 재고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7월말 모바일 사업에서 완전 철수한다.

1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날 LG 윙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70만원까지 상향 조정했다. 재고떨이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LG V50S, LG V50 씽큐 등 다른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도 기존 21만5000원 수준에서 각각 42만4900원, 32만4800원으로 높였다.

특히 지난해 10월 출시된 LG윙의 실구매가는 2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LG윙의 출고가는 109만8900원으로, 월 8만원 이상인 KT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유통망 추가지원금(10만5000원)을 더하면 실 구매가는 29만3900원까지 떨어진다. 24개월간 월 통신비 25%를 할인해주는 선택약정보다 더 저렴하다.

LG 스마트폰에 대한 공시지원금 인상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역시 LG 윙의 최대 공시지원금을 각각 70만원, 60만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이통 3사는 LG전자 철수설이 제기됐던 올해 초부터 각종 LG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을 대거 올리며 재고 처분을 시작했다. 이미 LG의 LTE폰인 LG Q61, Q52, Q31은 '0원폰'으로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 사업 완전 철수를 앞두고 LG전자가 지난달 휴대폰 생산을 종료함에 따라 시중에서 구매할 수 있는 LG 스마프톤의 물량 처분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G전자는 오는 7월 31일 자로 스마트폰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 기존 출시된 제품에 대해서는 업그레이드 3년, AS(사후서비스)는 4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LG 휴대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는 전국 120여 개 서비스센터에서 기존과 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