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산군, 2026년까지 국비 265억 투입 농촌생활권 활성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추부·진산·복수·군북면 등 북부지역 정주 여건 개선

농촌생활권 활성화 사업 조감도.(금산군 제공)© 뉴스1
농촌생활권 활성화 사업 조감도.(금산군 제공)© 뉴스1
(금산=뉴스1) 백운석 기자 = 충남 금산군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국비 265억 원을 투입해 농촌생활권 활성화 사업에 나선다.

18일 금산군에 따르면 주요 대상지는 추부·진산·복수·군북면 등 북부 생활권으로 농촌지역 생활SOC 등을 조성해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한다는 복안이다.

농촌생활권 활성화 사업은 온세대 돌봄터·키움터, 다목적복지회관·희망센터·행복문화센터, 깻잎 융복합 가공 시설·체험 관광 인프라 조성 등이다.

이번 사업은 군이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협약 공모 선정으로 국비 265억 원을 확보해 추진되며, 올해 하반기까지 농촌공간전략 및 농촌생활권활성화 계획을 보완 예정이다.

농촌협약은 농촌 정주 여건 개선, 농촌경제활력 제고,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합리적이고 종합적으로 농촌 공간을 관리하는 중장기 지역 발전 종합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일반농산어촌지역 113개 대상 시·군 중 총 20개소(선정 17개, 예비 3개)가 대상지로 결정됐으며, 충남도내에서 금산군과 청양군이 선정됐다.

군은 지역의 생활권·지역 여건·계층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금산군 농촌공간전략·농촌 생활권활성화·농촌공간 계획 등을 수립했으며, 6월 초 농식품부 평가에서 계획의 적합성과 사업추진 가능성·지역의 추진 의지·준비도·조직구성 등에 대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산군 관계자는 “이번 농촌협약 공모 선정으로 관내 생활 서비스 확충 및 농촌경제 활성화가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효율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