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릭센, 살아 있어서 고맙다"…인터밀란 동료 루카쿠도 울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4: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데 브라위너 결승골 넣고도 세리머니 자제해

덴마크 골키퍼 슈마이켈과 포옹하며 위로하는 로멜로 루카쿠(왼쪽). © AFP=뉴스1
덴마크 골키퍼 슈마이켈과 포옹하며 위로하는 로멜로 루카쿠(왼쪽).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덴마크를 상대로 승리한 벨기에 대표팀의 공격수 로멜로 루카쿠(인터밀란)가 팀 동료를 떠올리며 쾌유를 기원했다. 최근 경기 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던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향해 "살아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함께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울컥했다.

벨기에는 18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B조 2차전에서 덴마크를 2-1로 제압했다.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위인 벨기에는 2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조 1위로 16강에 안착했다. 반면 덴마크는 2연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 경기는 덴마크가 1-0으로 리드하던 전반 10분 잠시 중단됐다. 핀란드와의 1차전에서 전반 막판 쓰러진 에릭센의 쾌유를 바라는 응원이 펼쳐졌다. 에릭센을 위해 관중석에 자리한 팬들과 선수들은 1분 동안 박수를 보냈다.

덴마크 팬들은 "모든 덴마크 인들은 언제나 에릭센과 함께할 것"이라는 대형 걸개로 국가대표 에이스를 향한 진심을 전했다.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벨기에는 후반 5분 토르강 아자르(도르트문트)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24분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가 결승골을 터트리며 역전승을 거뒀다.

에릭센의 쾌유를 기원한 대형 유니폼 © AFP=뉴스1
에릭센의 쾌유를 기원한 대형 유니폼 © AFP=뉴스1

이날 결승골을 넣은 데 브라위너는 현재 병상에 있는 에릭센을 위해 세리머니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경기 후에도 벨기에 선수들은 승리에 대한 기쁨보다 에릭센이 다시 회복돼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했다.

앞서 러시아와의 1차전에서 득점을 한 뒤 카메라를 향해 "사랑한다, 에릭센"이라고 외쳐 감동을 안겼던 인터밀란 동료 루카쿠도 특별한 소회를 나타냈다.

그는 경기 후 "오늘 오후 에릭센과 대화를 나눴다. 멋진 대화였다"면서 "크리스티안이 지금 우리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 그가 빨리 돌아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카스퍼 휼만트 덴마크 대표팀 감독은 "우리의 마음속에 항상 에릭센이 함께 한다"면서 "그에게 힘든 시간이 될 것이다. 우린 똘똥 뭉쳐서 러시아를 이기겠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쓰러진 에릭센을 응원하는 덴마크 팬들의 메시지 © AFP=뉴스1
쓰러진 에릭센을 응원하는 덴마크 팬들의 메시지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