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슴을 만지게 해달라" 성추행...신고하자 보복 폭행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8: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술집 사장이 자신을 성추행으로 신고하자 보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재판장 김선일)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22일 밤 12시30분쯤 피해자가 운영하는 서울 관악구의 한 술집에서 여종원에게 "이쁘다 만져도 되냐, 가슴을 만지게 해달라"고 말을 하면서 여종업을 향해 손을 뻗었고 사장 B씨의 신고로 현행범 체포됐다.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자 화가 난 A씨는 술집을 다시 찾아 행패를 부리며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의자를 집어던지는 등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보복 범행은 형사사건에서 실체적 진실 발견을 저해하고 국가의 형사사법 기능을 훼손하는 등 중대범죄로 책임이 무겁다"며 "게다가 피고인은 누범 기간 중에 사건을 범행했다"고 지적했다.

A씨는 2017년5월30일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업무방해죄 등으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을 보는 2가지 시선…전국민 뱅킹앱 vs 반쪽 은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