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시·해수청·BPA "북항재개발 사업 차질없이 진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7: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회의 장면(부산시 제공) © 뉴스1
회의 장면(부산시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BPA)는 18일 고위정책협의회를 열고 북항재개발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강용석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 등이 참석해 도시정책과 항만정책의 연계성 강화와 원활한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세 기관은 북항재개발 사업이 당초 계획대로 1단계는 2022년, 2단계는 2030년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 물류 지원에도 나선다. 컨테이너 장치장 포화 시 화주에게 임시 보관 장소로 인접 부두 및 배후단지를 제공하고, 현재 제작(발주) 중인 신규 컨테이너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또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항만 근로자의 안전사고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항만 현장의 재해요인 제거와 더불어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협업을 다짐했다.

강용석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북항 재개발 사업은 해양수산부의 핵심사업으로서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역과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현재 10개의 재개발 기반시설에 대해서는 공사를 완료했고, 9개 공사에 대해서는 부산항만공사가 차질없이 시행 중이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기반시설 조성을 완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북항재개발 사업은 부산의 100년 미래를 바꿀 역사적 사업으로 당초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촉구한다"면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물류 지원과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당부드리며, 부산시도 아낌없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또 고점론…8만전자에 산 삼성 사장들도 '물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