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세기 의료봉사 영원히 기억”…춘천 성 골롬반의원 기념비 건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원 춘천 성 골롬반의원 옛 모습.(춘천시 제공) 2021.6.18/뉴스1
강원 춘천 성 골롬반의원 옛 모습.(춘천시 제공) 2021.6.18/뉴스1
(춘천=뉴스1) 김정호 기자 = 반세기가 넘는 동안 의료봉사를 펼친 강원 춘천 성 골롬반의원 의료봉사자들의 뜻을 기리는 기념비가 건립된다.

춘천시는 25일 죽림동성당 주차장 입구에서 성 골롬반의원 기념비 제막식을 갖는다고 18일 밝혔다.

성 골롬반의원의 역사는 6?25전쟁 이후 폐허속에서 시민들이 고통받던 지난 1955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천주교 춘천교구장인 구인란 토마스(T.Quinlan) 주교의 요청으로 의사 데이빗 수녀와 간호사 필로메나 수녀가 춘천에 파견된다.

이들은 임시진료소에서 무료 진료 활동을 했고, 이후 환자가 늘자 골롬반수녀회는 아일랜드, 미국, 뉴질랜드, 호주 등에서 보내온 후원금을 모아 성 골롬반의원을 설립했다.

골롬반수녀회가 선교 사명을 마쳐 병원 폐쇄를 결정한 2011년 10월 30일까지 56년간 51명의 수녀들이 가정방문 진료, 무의촌 진료, 방문 호스피스 등의 의료봉사를 펼쳐왔다.

안효란 시 문화콘텐츠과장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춘천시민들이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막식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강원 춘천 성 골롬반의원 옛 모습.(춘천시 제공) 2021.6.18/뉴스1
강원 춘천 성 골롬반의원 옛 모습.(춘천시 제공) 2021.6.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