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공개 토론회…주민들 반발로 무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 일방통행…창녕·합천·거창 주민 반발

창녕·합천·거창 지역 주민들이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하류지역 공개 토론회' 장에서 단상을 점거하고 있다. © 뉴스1
창녕·합천·거창 지역 주민들이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하류지역 공개 토론회' 장에서 단상을 점거하고 있다. ©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하류지역 공개 토론회'가 18일 주민들의 실력 저지로 무산됐다.

정부 통합물관리방안을 반대하는 창녕군과 합천군, 거창군 주민 150여 명은 이날 토론회 시작 전 단상을 점거, 토론회를 무산시켰다.

창녕군 이방면 국립생태원 습지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토론회는 환경부가 정부 물관리 방안을 설명하고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을 듣고자 마련한 자리다.

당초 토론 계획에는 환경부 이채은 물정책총괄과장이 '취수원 다변화와 지역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전문가와 주민대표로 구성된 5명 패널이 주제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었다.

창녕·합천·거창 지역 주민들은 토론회 무산 후 습지센터 마당에서 집회를 열고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정부의 물관리 방안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합천군황강취수장설치반대대책위원회 이종철 위원장은 "정부가 주민들의 의견을 듣지도 않고 대도시 물 문제를 해결하고자 일방적으로 일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취수원이 들어설 해당 지역 주민들이 떠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녕군 길곡면반대위원회 김찬수 위원장도 "정부안대로 취수원 변경이 진행될 경우 지표수와 지하수가 고갈돼 농사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시간을 두고 주민과 소통하며 진행해야 할 일을 갑자기 추진, 깜깜이 행정으로 주민 불신을 사고 있다"고 했다.

창녕·합천·거창 지역 주민들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취수원 이전 변경계획'을 다룰 예정으로 사실상 황강 취수장과 창녕 낙동강 여과수 취수시설 등 낙동강 취수 계획을 심의·의결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