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후배들 먼저 챙긴 구조대장은 어디에? "제발 기적이 일어나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8: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문영광 기자,박혜성 기자,정혜진 인턴기자 = 17일 발생한 경기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인명검색을 위해 투입됐다 빠져나오지 못하고 고립돼 연락이 닿지 않는 광주소방서 김모 구조대장(52·소방경)을 향해 동료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김 구조대장은 물류센터 화재가 재확산 하기 전인 17일 오전 11시20분 동료 대원 4명과 함께 화재 진압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으나, 갑자기 물품이 무너져 내렸고 꺼지지 않은 불씨와 섞여 불길이 다시 확산했다.

현장 투입 20분 만인 오전 11시40분 철수 무전이 하달됐고, 김 구조대장을 비롯한 동료 대원 5명은 진입한 통로를 되돌아 나오기 시작했다. 검은 연기가 차면서 길을 찾기가 어려웠다.

김 구조대장은 맨 뒤에서 뒤처지는 이가 없도록 후배들을 먼저 앞서 빠져나가도록 했다. 후배들은 무사히 탈출했으나 김 구조대장 본인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구조대장이 메고 들어간 산소통의 사용 가능시간은 15~20분으로 추정된다.

김 구조대장의 동료들은 기적만을 바라고 있다. 김 구조대장과 20년 가까이 동료로 지낸 문흥식 광주소방서 예방대책팀장은 "(김 구조대장은) 항상 힘든 일을 도맡아하며 솔선수범했다"며 "소방관으로서 당당했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배"라고 말했다.

문 팀장은 "지난 16일 소방서에서 훈련에 매진하던 김 구조대장을 만나 '오늘도 열심이시네요'라고 인사하며 웃어보인게 마지막이었다"면서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구조대장은 1994년 소방에 투신했다. 고양소방서에서 첫 소방관으로 일했고 이후 27년간 하남과 양평, 용인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부서를 두루 거쳤다.

응급구조사2급 자격증에 육상무전통신사, 위험물기능사 등 각종 자격증도 두루 보유한 등 학구열 높은 베테랑 소방관이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