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與, '부자 감세' 논란 종부세 기준 상향·양도세 완화 당론 추진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관련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관련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을 공시가격 상위 2%(약 11억)로 변경하는 방안과 비과세 기준액을 실거래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추진한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투표 결과 특위 안이 과반 이상을 득표한 다수안으로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최종 투표율은 82.25%였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같은 투표 결과를 사무국으로부터 전달받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고할 계획이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정책 의원총회를 열고 특위안을 당론으로 모을지 논의했다.

약 3시간에 걸쳐 찬반 토론이 이어졌지만 결국 의견을 모으지 못해 오후 5시경 온라인 찬반 표결에 붙여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